•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정대상지역’ 김포, 지난달 아파트 거래 절반은 ‘외지인’ 몫

입력 2020-11-20 09:40

▲부산 해안가 근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부산 해안가 근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김포시 외지인 매입 비중 44.5%…서울 사람이 27.3% 차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경기 김포시와 부산 해운대구 등에서 지난달 외지인 아파트 구입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김포시 아파트 매매는 2373건으로 9월(1729건)보다 37.2% 증가했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 거래가 전월 대비 14%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많다.

지난달 김포의 아파트 거래 중 외지인 매입은 1055건으로 9월(701건)보다 50.5% 증가했다. 전체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4.5%였다. 외지인 비중은 전월(40.5%)보다 4.0%포인트 증가해 7월(46.1%) 수준에 근접했다.

김포 아파트 매매 외지인 가운데 서울 거주자 비중은 27.3%(649건), 서울과 경기도 이외 지역 거주자의 비중은 17.1%(406건)로 조사됐다. 현지 중개업소들은 “전세 품귀 현상이 계속되자 서울 전세 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집값이 싼 김포 아파트 매수로 돌아섰고, 대출 규제가 느슨한 점을 노린 갭투자 수요도 함께 김포로 몰렸다”고 했다.

김포시 장기동 H 공인 대표는 “최근까지 거래가 많이 이뤄지면서 가격도 많이 올랐는데 아파트 거래를 보면 실수요자가 80%, 갭투자가 20% 정도”라고 말했다.

김포와 함께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부산의 아파트 거래도 지난달 7762건으로 전달(5596건)보다 38.7% 증가했다.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 매매는 1467건으로 전월보다 39.1% 증가했다. 이어서 남구(739건) 70.7%, 동래구(731건) 19.6%, 연제구(505건) 25.6%, 수영구(448건) 46.9% 등 조정대상지역이 된 5개 자치구 모두 전월 대비 거래가 증가했다.

해운대구의 외지인 매매 비중은 18.5%로 9월(15.7%)보다 2.8%포인트 증가했다. 수영구는 13.8%에서 19.0%로 증가했다. 다만, 나머지 구들은 10월보다 9월의 외지인 비율이 더 높았다.

대구 수성구의 지난달 아파트 매매는 1239건으로 전월(929건)보다 33.4% 증가했다. 수성구의 외지인 매입 비중은 7월 16.6%에서 8월 17.8%, 9월 18.3%로 줄곧 증가했지만 지난달 15.7%로 감소했다.

국토교통부는 전날 부산 해운대·수영·동래·연제·남구와 대구 수성구, 경기 김포시(통진읍·월곶면·하성면·대곶면 이외 지역)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이로써 조정대상지역은 69곳에서 76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232,000
    • +0.03%
    • 이더리움
    • 678,500
    • +6.43%
    • 리플
    • 832
    • +65.9%
    • 라이트코인
    • 100,400
    • +3.93%
    • 이오스
    • 4,120
    • +19.91%
    • 비트코인 캐시
    • 368,300
    • +17.48%
    • 스텔라루멘
    • 196.1
    • +67.75%
    • 트론
    • 42.41
    • +30.25%
    • 에이다
    • 197.6
    • +22.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6,200
    • +13.16%
    • 대시
    • 112,200
    • +11.2%
    • 이더리움 클래식
    • 8,215
    • +19.93%
    • 185.5
    • +26.28%
    • 제트캐시
    • 90,750
    • +16.57%
    • 비체인
    • 18.93
    • +13.22%
    • 웨이브
    • 9,005
    • -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6.3
    • +19.14%
    • 비트코인 골드
    • 11,860
    • +13.06%
    • 퀀텀
    • 3,465
    • +18.02%
    • 오미세고
    • 5,010
    • +11.76%
    • 체인링크
    • 17,910
    • +9.14%
    • 질리카
    • 28.2
    • +11.11%
    • 어거
    • 18,370
    • +7.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