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스타트업ㆍ중기와 손잡고 자율주행 버스 사업 본격화

입력 2020-11-11 09:00

내년 3분기까지 자율주행 버스 실증

▲(왼쪽부터)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김태호 메트로플러스 대표, 우진산전 김정현 사장, 크리스틴 문 블루스페이스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왼쪽부터)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김태호 메트로플러스 대표, 우진산전 김정현 사장, 크리스틴 문 블루스페이스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자율주행 버스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LG유플러스는 11일 블루스페이스, 우진산전, 메트로플러스 등 국내외 자율주행 전문업체들과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업무 협약식은 우진산전 충북 오창 공장에서 진행됐다.

협약의 첫 사업모델은 자율주행 ‘전기버스’다. 우진산전의 친환경 전기버스를 중심으로 LG유플러스의 V2X 기술과 블루스페이스의 자율주행 기술 등을 접목한다. V2X는 통신(네트워크)을 기반으로 차량과 사물(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교통 인프라 등)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 센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핵심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 기반 차량사물ㆍ통신(C-V2X) 기술로 실증에 나설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5GㆍLTE 통신망과 함께 다이내믹 정밀지도(Dynamic Map), 고정밀 측위(RTK, Real Time Kinematic) 등 자율주행에서 핵심이 되는 안전 강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자율주행 버스의 운행 현황을 원격에서 확인할 수 있는 관제 시스템도 마련한다.

블루스페이스는 지난해 4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자율주행 스타트업으로 미네소타주 등 미국 각지의 버스에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을 해왔다.

우진산전은 철도 차량부품 및 관련 장치물 제조업체로 전기버스 제조에 특화됐다. 전기버스와 각 솔루션 간에 인터페이스를 연동하는 통합시스템의 구현은 메트로플러스가 담당한다. 메트로플러스는 국내 중소 시스템통합(SI) 업체다.

4개 사는 연동 개발 및 테스트를 시작으로 내년 3분기까지 자율주행 버스의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자율주행 버스를 기반으로 향후 스마트시티 등 연계 가능한 사업 모델을 발굴, 관련 기술을 확보하는 데에도 각 사의 역량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는 “국내외 분야별 선도업체의 기술력을 모아 자율주행 관련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심하고 ‘자율주행’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강화 솔루션을 지속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382,000
    • -0.62%
    • 이더리움
    • 2,983,000
    • -0.86%
    • 비트코인 캐시
    • 355,700
    • -2.17%
    • 리플
    • 745.2
    • +0.51%
    • 라이트코인
    • 133,500
    • -1.84%
    • 에이다
    • 1,322
    • -1.34%
    • 이오스
    • 2,708
    • -2.13%
    • 트론
    • 69.22
    • -2.18%
    • 스텔라루멘
    • 238.2
    • +0.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100
    • -1.8%
    • 체인링크
    • 19,070
    • -4.12%
    • 샌드박스
    • 3,646
    • -2.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