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용범 기재차관 “제조업이 거시지표 회복 견인…진정한 영웅”

입력 2020-10-31 11:46

(출처=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페이스북 캡처)
(출처=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페이스북 캡처)

김용범 기획재정부(기재부) 1차관이 우리 경제를 제조업이 지탱하고 있다며, 진정한 ‘영웅’이라고 평가했다.

김 차관은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한복판에서 우리 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제조업은 이제 진정한 영웅, 한국경제의 보석으로 불러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3분기 제조업의 성장 기여도는 1.8%포인트로 나타났는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9%였던 점을 감안하면 전체 성장의 90% 이상을 제조업이 담당한 셈”이라며 “‘9월 산업활동동향’ 결과로 보아도 제조업의 역할은 결정적”이라고 짚었다.

또한 “위기 국면에서 우리 제조업체들이 흔들림 없이 생산활동을 계속했고 이것이 큰 폭의 수출 개선으로 이어지면서 거시지표 회복을 견인한 것”이라며 “기업규모로 봐도 대기업 뿐 아니라 중소 제조업체들도 마스크, 진단키트 등 K-방역제품과 비대면 유망품목을 중심으로 생산, 수출을 늘리며 변화에 빠르게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차관은 “중국 등 신흥 제조강국의 부상, 4차 산업혁명의 확산, 저탄소 경제로의 이행 등 빠르게 변하고 있는 제조업 환경에 적응하고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제조업이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현상은 전 세계적으로도 확인되고 있다. 제조업에 대한 재평가가 시급하다”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대표적인 서비스업 중심 경제였던 미국이 제조업 르네상스 정책을 본격 추진한 것처럼 우리도 이번 위기를 재도약의 계기로 적극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리쇼어링 추진,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등을 통해 제조업의 허리를 더욱 튼튼하게 다지고, 기존 산업에도 디지털/그린 뉴딜을 입혀 제조업을 혁신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835,000
    • +3.5%
    • 이더리움
    • 607,500
    • +4.38%
    • 리플
    • 675.9
    • +7.08%
    • 라이트코인
    • 82,200
    • +3.01%
    • 이오스
    • 3,303
    • +0.18%
    • 비트코인 캐시
    • 307,600
    • +1.72%
    • 스텔라루멘
    • 216.4
    • -8.15%
    • 트론
    • 33.61
    • +1.11%
    • 에이다
    • 183.8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800
    • +0.38%
    • 대시
    • 118,600
    • +1.8%
    • 이더리움 클래식
    • 6,940
    • -1.49%
    • 194.6
    • -5.44%
    • 제트캐시
    • 81,150
    • -2.17%
    • 비체인
    • 16.93
    • +0.59%
    • 웨이브
    • 7,315
    • +1.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6
    • +0.36%
    • 비트코인 골드
    • 9,900
    • -0.35%
    • 퀀텀
    • 2,990
    • +0.78%
    • 오미세고
    • 4,101
    • +0.64%
    • 체인링크
    • 14,430
    • +0.98%
    • 질리카
    • 31.83
    • +3.75%
    • 어거
    • 16,53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