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영화로 보는 세상] 우연히 발견한 보물 같은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

입력 2020-10-29 17:38

박준영 크로스컬처 대표

나도 한때는 영화제작을 하겠다고 싸돌아다닌 적이 있다. 시나리오도 나오고 감독도 확정되었고 주연배우도 가캐스팅되었다. 투자 배급사도 어렵지 않게 섭외하여 초기 투자금도 받았다. 이제 대망의 영화제작자 타이틀이 스크린에 올라가나 싶었다. 그러나 영화 개봉은 그렇게 녹록지 않았다. 투자사 책임자의 급작스런 사망, 그리고 마지막 남은 과제였던 여주인공 캐스팅이 난항을 겪으면서 하릴없이 세월만 까먹다 결국 엎어지고 말았다. 이후 권토중래를 꿈꾸며 여전히 몸부림치고 있으나 아직도 시나리오 개발 중에 멈춰 있다.(요즘은 밥벌이하느라 이마저도 요원하지만…) 그만큼 영화판은 겉의 화려함에 비해 실 내용은 인간승리급의 인내를 요구한다.

한글날 연휴기간, 방에서 뒹굴거리다 우연히 접한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에 금방 빠져든 이유는 그래서 좀 남달랐다. 주인공 ‘찬실이’(강말금)는 집도 없고, 남자도 없고, 갑자기 일마저 똑 끊겨버린 40대 독립영화 프로듀서다. 세상이 자기를 버렸다고 원망하면서도 생계는 꾸려야 했기에 친하게 지내는 배우 ‘소피’네 가사도우미로 취직한다. 여기서 우연히 만난 소피의 불어 선생님 ‘영’과 거세된 줄만 알았던 연애의 불꽃을 태우는 듯했지만 이마저 여의치 않다. 힘들 때마다 나타나는 장국영 닮은 유령(영화 ‘아비정전’의 오마주인 듯)이 그나마 그녀에게 위안이 될 뿐. 새로 이사간 집주인 할머니(윤여정)는 죽은 딸이 생각나는지 찬실에게 살갑다.

할머니가 가끔씩 내 뱉는 말들은 수첩에 적어 둬야 할 정도로 주옥이다. “나는 오늘 하고 싶은 일만 하면서 살아. 대신 애써서 해”라든지, 한글을 깨우쳐 처음 지은 시의 제목이 “사람도 꽃처럼 다시 돌아 오면은 얼마나 좋을까요?”가 그것이다.

무엇보다 영화가 심금을 울렸던 건 시네필로 살아오며 오랫동안 묵혀두었던 필자의 가슴 아린 추억들을 소환해 냈다는 점이다. 현학적이어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던 당시 정성일의 영화평론, 지금은 고인이 된 정은임 아나운서의 영화음악 프로그램에서 흘러나오던 따뜻한 목소리, 망고 리듬에 맞춰 러닝셔츠 바람으로 춤을 추는 장국영, 지금도 또렷히 기억나는 에밀 쿠스트리차 감독의 ‘집시의 시간’ 마지막 스틸 컷 등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에서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내 짝사랑 연인이었던 ‘영화’의 소중한 편린들이었다. 요즘 젊은이에게 이 영화는 어떻게 다가올지 몹시 궁금하다.

박준영 크로스컬처 대표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540,000
    • +1.6%
    • 이더리움
    • 677,500
    • +6.51%
    • 리플
    • 744
    • +47.24%
    • 라이트코인
    • 100,300
    • +4.9%
    • 이오스
    • 3,975
    • +13.75%
    • 비트코인 캐시
    • 379,300
    • +19.92%
    • 스텔라루멘
    • 182.6
    • +53.96%
    • 트론
    • 39.13
    • +20.4%
    • 에이다
    • 187.4
    • +1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0,600
    • +13.99%
    • 대시
    • 126,000
    • +23.77%
    • 이더리움 클래식
    • 8,115
    • +18.47%
    • 182
    • +24.32%
    • 제트캐시
    • 90,100
    • +14.57%
    • 비체인
    • 18.38
    • +9.27%
    • 웨이브
    • 8,680
    • -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16.27%
    • 비트코인 골드
    • 11,930
    • +14.6%
    • 퀀텀
    • 3,333
    • +10.11%
    • 오미세고
    • 4,780
    • +8.22%
    • 체인링크
    • 17,630
    • +7.17%
    • 질리카
    • 28.2
    • +9.09%
    • 어거
    • 18,990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