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독감백신 맞은 뒤 돌연 사망한 고교생' 유족 "진실 규명 해달라" 국민 청원

입력 2020-10-27 12:15 수정 2020-10-27 15:25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독감 백신을 접종 받고 이틀 뒤 사망한 인천 고교생의 사인이 백신과 관계가 없다는 부검 결과가 나온 가운데, 유족 측이 이에 대해 반박했다.

27일 경찰과 유족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인천 모 고등학교 3학년 A 군(17) 시신에서 치사량 이상의 아질산나트륨이 검출됐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아질산나트륨은 육류 가공시 검붉은색으로 변하는 것을 막기 위해 햄, 소지지 등 육류가공식품에 사용하는 식품첨가제다. 치사량(성인의 경우 4~6g) 이상 섭취 시 호흡곤란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A 군은 이달 14일 정오께 민간 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을 받았으나, 이틀 뒤인 16일 오전 사망했다. 고인이 맞은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정부가 각 의료기관에 제공한 제품이다.

A 군의 형 B 씨는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게재했다.

B 씨는 "국과수 검수 결과 치사량 수준의 ****이 위에서 검출됐다고 한다"라며 "독감백신과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을 지으려 한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B 씨는 "****이 저희 집에서 나왔는지 확실하지 않다"라며 "자살할 이유도 없으며 타살의 이유도 부검 결과 타살의 상흔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족 측은 "(독감백신) 사망하는 데 영향을 끼치는 정도가 없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라며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 청원글은 27일 오후 12시 기준 1만5000명이 동의한 상태다.

한편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26일 0시 기준 59명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은 사망과 백신 접종 간의 인과성이 매우 낮다고 보고 접종을 일정대로 계속 진행키로 했다.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111,000
    • -4.08%
    • 이더리움
    • 585,000
    • -1.18%
    • 리플
    • 613.1
    • -2.45%
    • 라이트코인
    • 80,200
    • -7.12%
    • 이오스
    • 3,325
    • -5.51%
    • 비트코인 캐시
    • 303,300
    • -5.98%
    • 스텔라루멘
    • 208.1
    • +5.74%
    • 트론
    • 33.23
    • -0.72%
    • 에이다
    • 155.4
    • +0.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700
    • -7.42%
    • 대시
    • 105,700
    • +2.22%
    • 이더리움 클래식
    • 7,015
    • -3.64%
    • 184.7
    • -4.74%
    • 제트캐시
    • 77,600
    • -4.61%
    • 비체인
    • 16.51
    • +2.42%
    • 웨이브
    • 7,390
    • +12.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8
    • -1.94%
    • 비트코인 골드
    • 9,660
    • -4.07%
    • 퀀텀
    • 2,885
    • -2.4%
    • 오미세고
    • 4,140
    • -6.78%
    • 체인링크
    • 14,180
    • -0.14%
    • 질리카
    • 28.47
    • -1.69%
    • 어거
    • 16,260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