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한라산 정상에 핀 올해 첫 '상고대'

입력 2020-10-24 10:38

수증기가 나뭇잎이나 가지에 달라붙어 얼면서 나타나는 '나무서리'

▲24일 오전 제주 한라산 영실 탐방로에 올해 첫 상고대가 피어 등반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제주 한라산 영실 탐방로에 올해 첫 상고대가 피어 등반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 한라산 정상 부근에 24일 올해 첫 상고대가 피었다. 상고대는 밤 기온이 0도 이하일 때 대기 중에 있는 수증기가 나뭇잎이나 가지에 달라붙어 얼면서 나타나는 '나무서리'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산둥반도 부근의 고기압 영향으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며 한라산 정상에 영하 2도 안팎 기온이 유지돼 서리와 상고대가 올해 처음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상고대는 밤 기온이 0도 이하일 때 대기 중에 있는 수증기가 나무 잎이나 가지에 달라붙어 얼면서 나타나는 '나무서리'다.  (연합뉴스)
▲상고대는 밤 기온이 0도 이하일 때 대기 중에 있는 수증기가 나무 잎이나 가지에 달라붙어 얼면서 나타나는 '나무서리'다. (연합뉴스)

올해 한라산의 첫 얼음과 서리는 지난해보다 열흘 빠른 이달 18일 관측됐다.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한라산 정상 부근의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서리가 내리거나 상고대가 형성되고 얼음이 얼겠다며 등반객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456,000
    • -0.11%
    • 이더리움
    • 5,026,000
    • +2.49%
    • 비트코인 캐시
    • 765,000
    • -1.16%
    • 리플
    • 1,330
    • -0.15%
    • 라이트코인
    • 240,400
    • +1.78%
    • 에이다
    • 2,630
    • -0.19%
    • 이오스
    • 5,975
    • +5.01%
    • 트론
    • 122.8
    • +0.66%
    • 스텔라루멘
    • 466.9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900
    • +0.38%
    • 체인링크
    • 37,060
    • +4.07%
    • 샌드박스
    • 944.1
    • +2.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