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박삼구 전 회장 수사 착수

입력 2020-10-21 13:25 수정 2020-10-21 13:26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이투데이DB)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이투데이DB)

검찰이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 회장과 그 일가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지난주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고발장을 넘겨받고 심사보고서 등을 검토 중이다. 앞서 공정위가 금호그룹에 대한 과징금 부과와 고발을 예고한 지 약 두 달 만이다.

박 회장 등은 내부거래를 통해 부당한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공정위는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 9곳이 금호고속에 거래를 몰아주거나 자금을 대여하는 등 부당한 지원을 했다고 봤다. 금호고속은 총수 일가의 지분이 가장 높은 기업이다. 또 일련의 작업은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으로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063,000
    • +1.14%
    • 이더리움
    • 667,500
    • +3.17%
    • 리플
    • 685.3
    • +2.53%
    • 라이트코인
    • 96,750
    • +3.14%
    • 이오스
    • 3,359
    • +1.45%
    • 비트코인 캐시
    • 317,300
    • -0.53%
    • 스텔라루멘
    • 201.8
    • +1.36%
    • 트론
    • 34.28
    • +1.45%
    • 에이다
    • 179.2
    • +5.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700
    • +0.05%
    • 대시
    • 116,000
    • +2.75%
    • 이더리움 클래식
    • 7,095
    • +4.34%
    • 228
    • +6.64%
    • 제트캐시
    • 83,100
    • +1.71%
    • 비체인
    • 18.95
    • +6.4%
    • 웨이브
    • 7,825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9
    • +0.91%
    • 비트코인 골드
    • 10,220
    • +1.29%
    • 퀀텀
    • 3,081
    • +3.49%
    • 오미세고
    • 4,110
    • -0.99%
    • 체인링크
    • 15,210
    • +2.01%
    • 질리카
    • 35.63
    • +4.86%
    • 어거
    • 17,920
    • +5.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