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 3년간 66% 뛰었다"

입력 2020-10-21 11:00 수정 2020-10-21 11:07

김상훈 의원실, 한국감정원 서울 아파트값 통계 분석

▲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이 66% 뛴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밀집 지역.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이 66% 뛴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밀집 지역.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에서 중소형 아파트값이 66% 뛴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한국감정원의 '서울 아파트 평형별 평균 매매시세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민층이 많이 찾는 아파트인 전용면적 40~62.8㎡형 시세는 2017년 5월 3억7218만 원에서 올해 7월 6억1741만 원으로 65.9%(2억4523만 원) 상승했다.

전용면적 기준으로 소형(40㎡ 미만), 중소형(40~62.8㎡), 중형(62.8~95.9㎡), 중대형(95.9~135.0㎡), 대형(135.0㎡ 이상)으로 분류해 각 상승률을 따진 결과 중소형 아파트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같은 기간 중형(62.8~95.9㎡) 아파트는 5억1524만 원에서 8억3197만 원으로 61.5% 뛰었다. 중대형(95.9~135.0㎡)은 7억2738만 원에서 11억4006만 원으로 56.7% 상승했다. 소형(40㎡ 미만)은 2억6117만 원에서 3억5009만 원으로 상승률이 34% 수준이었다.

다만 노원구와 구로구는 중소형보다 소형이 더 큰 폭 올랐다. 같은 기간 노원구의 중소형 시세는 2억7110만 원에서 4억1435만 원으로 52.8% 오른 반면 소형은 1억8759만 원에서 2억8815만 원으로 53.6% 상승했다. 구로구 역시 중소형 상승률은 49.9%인 반면 소형은 51.0%로 조사됐다.

김 의원은 "지난 3년간 연식이 오래된 저가 중소형 아파트마저 값이 뛰면서 서민과 사회초년생의 내 집 마련은 더 어렵게 됐다"며 "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이 '갭투자'(전세 끼고 주택 매입)와 '패닉 바잉'(공황 구매)을 자극하면서 서민의 주거비용을 급증시킨 만큼 주거 정책의 전반적인 수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265,000
    • +6.62%
    • 이더리움
    • 1,538,000
    • +4.27%
    • 리플
    • 302.2
    • +0.67%
    • 라이트코인
    • 157,000
    • +3.77%
    • 이오스
    • 2,983
    • +1.02%
    • 비트코인 캐시
    • 501,000
    • +5.94%
    • 스텔라루멘
    • 298.3
    • +0.44%
    • 트론
    • 33.54
    • +2.57%
    • 에이다
    • 391.1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2,400
    • +6.08%
    • 대시
    • 120,600
    • +3.43%
    • 이더리움 클래식
    • 8,380
    • +1.51%
    • 247.7
    • +4.16%
    • 제트캐시
    • 101,300
    • +1.76%
    • 비체인
    • 34.21
    • +2.89%
    • 웨이브
    • 7,800
    • +2.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3.6
    • -0.81%
    • 비트코인 골드
    • 12,320
    • +2.92%
    • 퀀텀
    • 3,808
    • -0.96%
    • 오미세고
    • 4,051
    • +3.77%
    • 체인링크
    • 26,320
    • -0.64%
    • 질리카
    • 76.04
    • +0.33%
    • 어거
    • 22,160
    • +2.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