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10주년] 권방현 교수 “스마트공장화가 뿌리업종 살리는 길”

입력 2020-10-07 17:00

▲권방현 용인송담대학교 빅데이터경영과 교수는 “수요 기업과 공급 기업 간 상충하는 이해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스마트공장 코디네이터의 역할을 설명했다.
▲권방현 용인송담대학교 빅데이터경영과 교수는 “수요 기업과 공급 기업 간 상충하는 이해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스마트공장 코디네이터의 역할을 설명했다.

“제봉, 염색 등 산업 규모가 작은 기업일수록 스마트공장이 절실하다. 장기 근속자들이 은퇴하면 이들의 노하우를 물려받을 사람이 없다.”

권방현 용인송담대학교 빅데이터경영과 교수는 뿌리 산업을 포함한 제조업을 살리는 가장 중요한 방안이 ‘스마트공장화’라고 설명했다. 통념과 달리 스마트공장이 가장 필요한 분야는 제조업의 기초 체력이 되는 영세 뿌리 업종이라고도 강조했다. 20년 넘게 정부 주도의 정보화 지원 사업에 참여하며 절감한 부분이다.

권 교수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선발한 스마트공장 ICT 코디네이터 318명 중 1명이다. 코디네이터는 스마트공장 관련 현장 경험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제조 분야 ICT 전문가다. 이들은 스마트공장 사업 기획부터 진단, 사후 관리 등을 1대 1로 밀착 지원한다. 7월 말 코디네이터로 선발된 그는 8월부터 본격적으로 금형 제조업체 ‘은서테크’와 연사 제조업체 ‘동양연사’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권 교수는 IT 기반 제조기업보다 뿌리 기업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하기 더 까다롭다고 지적했다. 자금력 부족에 더해 최신 설비가 갖춰져 있지도 않아서다. 그는 “자금력이 있는 기업은 한꺼번에 공정을 바꿀 수 있지만, 영세 기업은 다 다른 기종을 일제히 자동화하기 어렵다”며 “뿌리 기업, 영세 기업들이 스마트공장에서 소외됐던 이유”라고 덧붙였다.

도입 이후 관리도 영세한 기업들에는 난제다.

권 교수는 “스마트공장 프로그램을 도입해봤자 관리할 사람이 없어 심드렁한 기업도 많았다”며 “이런 이유로 갈수록 경쟁력이 떨어지고, 장기 근속자가 고령화되면 해외로 공장을 옮기거나 외국인 채용만 늘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장에서 연사 제조업체에 스마트공장 도입을 추진하는 권 교수는 다양한 업종의 중소기업들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할 수 있게 업종별 모델을 구축해 놓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서로 다른 기종의 염색기에 연결된 밸브들을 작업자가 경험을 근거로 수동 조작해 염색 결과가 항상 일정하지 않은 문제가 있다”며 “도입 기업, 공급 기업과 회의해 솔루션을 찾아내고, 프로젝트 착수를 앞두고 있다”고 했다.

해당 기업은 오랜 기간 사업을 하면서 한 대씩 기기를 도입했는데 기종이 모두 다르다. 이 때문에 디지털화에 애를 먹었다.

권 교수는 “이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염색 업종의 다른 기업들에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 교수는 올해 처음 시행된 코디네이터 제도가 왜 필요한지도 역설했다. 가장 큰 이유는 구축 과정에서 수요 기업과 공급 기업의 이해가 상충하기 때문이다.

그는 “수요 기업의 무리한 요구와 공급 기업의 일방적인 프로젝트 진행을 조정할 수 있는 코디네이터가 현장에 꼭 필요하다”며 “새로운 도전을 하는 기업에 내비게이터이자 멘토인 셈”이라고 말했다.

코디네이터는 중기부 산하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을 비롯한 전문 기관들이 추천해 풀(pool)이 구성된다. 그중 스마트공장 구축 교육을 받은 지원자들은 지원서와 증빙 서류를 심사받은 뒤 최종 선발된다.

현장에서는 스마트공장 도입에서 ‘인력 대체’를 막연히 우려하는 기업이 많다.

권 교수는 “스마트공장 도입이 영향을 미칠 일부 현장 근로자에 대해 기업이 직무 전환 배려와 정부의 교육 지원이 있다면 오히려 스마트공장의 운용과 유지를 위해 필요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스마트공장이 확산하면 제조 현장이 더 이상 3D 업종으로 여겨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생산성 높은 제조업이 핵심 경쟁 분야가 될 것이라는 뜻이다.

권 교수는 정부 차원의 홍보가 강화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중소기업 경영자들이 스마트공장 개념을 이해하기 어려운 탓이다. 이는 코디네이터 제도가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는 “어려운 용어들을 이해하지 못하고, 도입을 망설이는 중소기업 경영자들을 위해 다양한 홍보와 기업 수준에 맞는 성공 모델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3: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115,000
    • -0.38%
    • 이더리움
    • 5,601,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691,500
    • -1.85%
    • 리플
    • 1,201
    • -0.74%
    • 라이트코인
    • 248,600
    • -2.01%
    • 에이다
    • 2,099
    • +9.61%
    • 이오스
    • 4,921
    • +0.84%
    • 트론
    • 121.9
    • +2.18%
    • 스텔라루멘
    • 434.2
    • +6.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500
    • +1.11%
    • 체인링크
    • 30,560
    • -0.88%
    • 샌드박스
    • 8,060
    • +5.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