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주가 수익률 좋은 새내기주···빅히트도 따라 갈까?

입력 2020-10-05 15:26

▲올해 하반기 상장 종목들의 공모가 대비 수익률 현황(자료제공=에프엔가이드)
▲올해 하반기 상장 종목들의 공모가 대비 수익률 현황(자료제공=에프엔가이드)
장기 저금리 기조와 높은 유동성으로 최근 청약 공모 시장에 막대한 자금이 몰리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 증시에 입성한 새내기주들의 주가가 양호한 흐름을 보이면서 일반 공모 청약을 앞둔 종목들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5일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7월 이후 상장한 회사는 25개 종목(재상장 및 스팩 제외)으로 이중 64%인 16개 종목의 주가가 지난 달 29일 종가 기준으로 공모가 대비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반기 상장한 종목 가운데 공모가 대비 가장 주가가 많이 오른 종목은 SK바이오팜이다. SK바이오팜의 지난달 29일 종가는 15만6500원으로 공모가(4만9000원) 대비 219.39%가 올랐다.

다음은 한국파마로 이 종목의 공모가는 9000원 이지만 지난 29일 종가는 2만3350원으로 159.44%가 상승했다. 카카오게임즈 역시 지난달 29일 종가는 5만6200원으로 공모가(2만4000원)의 2배를 웃도는 134.17%의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외에도 에이프로(85.42%), 이루다(50.56%), 신도기연(40.63%), 위더스제약(38.68%), 소마젠(29.09%) 등의 종목들이 시장 수익률을 앞서는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지난 달 시장에 입성한 비비씨가 31.43% 하락하며 하반기 상장한 종목 중 공모가 대비 가장 큰 낙폭을 보였고 원방테크(-20.44%), 더네이처홀딩스(-19.13%), 핌스(-15.79%) 등도 약세를 기록했다.

일부 종목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상승 종목의 비중이 높다보니 투자자들의 일반 공모주에 대한 관심은 높아지고 있다.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경우 일반 공모 청약에 100조 원의 자금이 몰릴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SK바이오팜의 상장 이후 주가 추이(자료제공=키움증권)
▲SK바이오팜의 상장 이후 주가 추이(자료제공=키움증권)
하지만 증시 전문가들은 단순히 공모가 대비 오른 주가만 보면 안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SK바이오팜의 경우 상장 이후 3연상(3거래 연속 상한가)을 기록한 이후로도 이틀 더 상승세를 보이면서 장중 한때 26만9500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이후 등락을 거듭하며 완만하게 하락해 추석 연휴 첫날인 5일에는 14만 원대까지 내려 앉았다. 19조 원까지 올랐던 시가 총액은 두 달여 만에 반토막 나며 10조 원대를 바라보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도 SK바이오팜과 비슷한 양상이다. 지난달 29일 종가는 5만6200원으로 공모가(2만4000원)의 2배를 웃도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상장 첫날 ‘따상(공모가 2배에서 시초가가 형성된 후 상한가)’을 기록했던 주가(6만2400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모습이다.

때문에 대부분의 투자자들은 상장 후 추격 매수에 나셨다가 발이 묶여 마이너스 수익률을 거두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증시 전문가들은 공모주에 대한 맹신을 거두고 향후 기업 가치 등을 냉정히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최근 마땅한 투자처가 없는 상황에서 공모주로 돈이 몰리고 있지만 이 중 실제로 수익을 거두는 투자자는 얼마나 되겠느냐”면서 “예단하기는 힘들지만 빅히트의 경우도 초반에 공모를 받은 기관이나 외국인 투자자들만 수익을 내고 개인 투자자들은 이들이 매도한 물량만 받아내는 형국이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705,000
    • +9.44%
    • 이더리움
    • 1,718,000
    • +10.62%
    • 리플
    • 492.5
    • +5.66%
    • 라이트코인
    • 193,800
    • +6.02%
    • 이오스
    • 4,089
    • +5.47%
    • 비트코인 캐시
    • 553,000
    • +8.75%
    • 스텔라루멘
    • 467.3
    • +3.36%
    • 트론
    • 52.87
    • +3.5%
    • 에이다
    • 1,469
    • +3.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500
    • +3.32%
    • 대시
    • 240,000
    • +10.7%
    • 이더리움 클래식
    • 12,100
    • +4.94%
    • 739.3
    • +11.07%
    • 제트캐시
    • 135,400
    • +10.26%
    • 비체인
    • 49.27
    • +13.16%
    • 웨이브
    • 10,610
    • +7.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657.6
    • +20.84%
    • 비트코인 골드
    • 29,490
    • +12.17%
    • 퀀텀
    • 5,765
    • +6.86%
    • 오미세고
    • 5,130
    • +9.15%
    • 체인링크
    • 29,860
    • +9.06%
    • 질리카
    • 128.3
    • +9.38%
    • 어거
    • 32,900
    • +21.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