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윤종규 KB금융 회장 "KB만의 넘버원 금융플랫폼 만들겠다"

입력 2020-09-29 11:15

KB금융지주 창립 12주년 유튜브 생중계 기념식
'간단한ㆍ빠른ㆍ안전한(Simple, Speedy, Secure) 금융 플랫폼 강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확대"

▲윤종규(가운데) KB금융 회장이 창립 12주년 유튜브 생중계 기념식에서 장기근속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KB금융)
▲윤종규(가운데) KB금융 회장이 창립 12주년 유튜브 생중계 기념식에서 장기근속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KB금융)

"KB만이 가지고 있는 종합적인 금융 서비스와 전문적인 상담 역량을 바탕으로 '간단한ㆍ빠른ㆍ안전한(Simple, Speedy, Secure) '3S'를 통해 고객이 가장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최고의 금융 플랫폼을 만들어야 합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유튜브 생중계 방식으로 열린 창립 12주년 기념식에서 이같이 KB만의 디지털 역량을 바탕으로 한 '넘버원 금융 플랫폼'을 강조했다.

윤 회장은 빅테크(Big tech) 플랫폼 기업들의 금융업 진출이 확대되면서 고객 접점에서의 경쟁이 심화되고 변화의 속도도 더욱 빨라지고 있다고 짚었다. KB를 비롯한 금융회사의 주가를 보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불안과 언택트(비대면)의 확산, 빅테크의 금융영역 진입 등 앞으로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대한 의문으로 시장의 우려가 남아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 회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고객에게 편의와 혜택을 강화해 줄 수 있는 지"라며 "오픈 예정인 차세대 전산시스템 'The K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영업점과 모바일, 인터넷, 상담센터 등을 옴니채널화 해서 고객이 어느 채널을 이용하더라도 불편함이 전혀 없도록 끊김 없는(Seamless)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핵심 경쟁력을 기반으로 사업모델을 혁신하고 시장지위를 확고히 해나가야"하고, "글로벌 진출 확대를 통해 지속적인 성장동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에 비해 다소 미진한 글로벌 관련해 윤종규 회장은 "KB의 글로벌 플랫폼을 바탕으로 동남아 시장에서의 영업 기반을 확대하고, 적극적인 제휴와 협력으로 새로운 성장동력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방향을 제시했다.

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확대"하고 "디지털 시대를 주도하는 인재들을 양성하고 창의적이고 개방적인 조직으로 진화해야 한다"고 꼽았다.

윤 회장은 "증권과 손보, 캐피탈에 이어 푸르덴셜생명이 새로운 가족이 되면서 이제 KB금융그룹은 비즈니스 전 부문에 걸쳐 확고한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하나된 원펌(One-Firm) KB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77,000
    • +3.34%
    • 이더리움
    • 431,100
    • +0.02%
    • 리플
    • 281.6
    • -0.14%
    • 라이트코인
    • 55,300
    • +0.91%
    • 이오스
    • 2,909
    • -0.61%
    • 비트코인 캐시
    • 283,900
    • +0.5%
    • 스텔라루멘
    • 94.54
    • -2.77%
    • 트론
    • 29.9
    • +2.01%
    • 에이다
    • 119.2
    • -2.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600
    • -0.49%
    • 대시
    • 83,850
    • -2.95%
    • 이더리움 클래식
    • 6,730
    • -0.81%
    • 115.3
    • -9.92%
    • 제트캐시
    • 69,800
    • -5.55%
    • 비체인
    • 12.8
    • -0.08%
    • 웨이브
    • 3,484
    • +6.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1
    • -0.21%
    • 비트코인 골드
    • 8,640
    • -2.59%
    • 퀀텀
    • 2,488
    • -0.24%
    • 오미세고
    • 3,729
    • -2.71%
    • 체인링크
    • 11,860
    • -3.5%
    • 질리카
    • 21.02
    • -3.22%
    • 어거
    • 15,360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