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하이투자증권, 200억 원 규모 ELS 2종 공모

입력 2020-09-29 10:05

▲사진제공=하이투자증권
▲사진제공=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오는 10월 8일 오후 1시까지 주가연계증권(ELS) 2종을 총 200억 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29일 밝혔다.

HI ELS 2285호는 코스피(KOSPI)200지수,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유로스톡스(EUROSTOXX)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다.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90%(6개월, 12개월), 87%(18개월), 85%(24개월), 80%(30개월), 65%(36개월) 이상이면 최대 12.60%(연 4.20%)의 수익을 지급한다.

또한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65% 이상이면 최초 제시 수익률을 지급한다. 다만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65%미만으로 하락한다면 만기상환 조건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

HI ELS 2286호는 코스피(KOSPI)200지수, 홍콩항셍지수(HSI), 유로스톡스(EUROSTOXX)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로,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90%(6개월, 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36개월) 이상이면 최대 12.00%(연 4.00%)의 수익을 지급한다.

단 이런 조기상환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최초기준가격평가일(불포함)부터 첫 번째 조기상환 평가일(6개월)까지 해당 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 기준가격의 85% 미만(리자드 조건 1)으로 하락한 적이 없거나 두 번째 조기상환 평가일(12개월)까지 해당 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 기준가격의 83%미만(리자드 조건 2)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연 4.00%의 리자드 수익률을 지급받고 상환된다.

만약 리자드와 만기까지 자동조기상환 조건을 모두 충족하지 못했을 경우,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5% 미만(종가 기준)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최초 제시수익률을 지급한다.

다만 만기까지 상환조건이 충족되지 않고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5% 미만(종가 기준)으로 하락한 적이 있다면 만기상환 조건에 따라 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

‘리자드 ELS’란 도마뱀(Lizard)이 위기 시 꼬리를 자르고 탈출하는 것처럼 하락장에서 ELS가 조기에 상환되지 못하고 있더라도 중도에 상품을 상환할 수 있는 조건(리자드 조건)을 추가한 구조의 상품을 말한다.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 원으로 10만 원 단위 증액 가입 가능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하이투자증권 고객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191,000
    • +1.39%
    • 이더리움
    • 434,100
    • -1.68%
    • 리플
    • 271.4
    • -2.2%
    • 라이트코인
    • 61,400
    • -2.92%
    • 이오스
    • 2,946
    • -2.06%
    • 비트코인 캐시
    • 298,700
    • -1.48%
    • 스텔라루멘
    • 86.24
    • -2.72%
    • 트론
    • 29.58
    • -3.8%
    • 에이다
    • 103.8
    • -7.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000
    • -3.87%
    • 대시
    • 75,100
    • -2.47%
    • 이더리움 클래식
    • 6,595
    • -1.2%
    • 107.7
    • -3.75%
    • 제트캐시
    • 63,800
    • -1.47%
    • 비체인
    • 11.4
    • -6.94%
    • 웨이브
    • 3,407
    • -1.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9.3
    • -5.93%
    • 비트코인 골드
    • 8,100
    • -2.11%
    • 퀀텀
    • 2,249
    • -4.9%
    • 오미세고
    • 3,200
    • -9.01%
    • 체인링크
    • 12,530
    • -4.71%
    • 질리카
    • 19.23
    • -4.33%
    • 어거
    • 13,590
    • -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