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세탁소·샐러드바·커피숍...재택근무, 美 ‘사무실 생태계’ 직격

입력 2020-09-28 13:57 수정 2020-09-28 14:19

경비 서비스, 사무실 장비 대여 등 관련 산업 일자리 급감…주차장 일자리 44%↓
사무실 연관직 상당수, 소수 노동자가 차지…소수 집단 실업률에 악영향
재택근무 전환 영구화할 듯…일부 사업은 생존 위협도

▲Cl독일 베를린의 한 사무실 건물.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베를린/AP연합뉴스
▲Cl독일 베를린의 한 사무실 건물.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베를린/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미국에서 재택근무가 확산하면서 사무실이 밀집해있는 비즈니스 지구에 의존해온 업종이 치명타를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세탁소, 샐러드바, 커피숍 등 사무실 생태계는 올봄 셧다운 기간에 다른 경제의 모든 부분과 마찬가지로 어려움을 겪었다. 그리고 이들 업종의 단골손님이 돌아오지 않게 되면 회복은 더 어려워질 것이다. 미국 경제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불황에서 회복되는 긴 여정에 있기는 하지만, 개선은 고르지 못하다.

구인·구직 사이트인 집리쿠르터의 노동 전문 이코노미스트 줄리아 폴락은 노동통계국의 자료를 인용해 “경비 및 수위 서비스, 사무실 장비 대여 등 사무실 운영과 유지와 직결된 산업과 일자리는 팬데믹 발생 이전 대비 훨씬 낮은 상태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7월 행정 및 지원 서비스 분야의 고용은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하기 이전인 2월에 비해 약 12.7% 쪼그라들었으며, 같은 기간 주차장에서의 일자리는 거의 44%나 급감했다.

폴락은 “이러한 사무실 연관 직종 중 상당수를 사회 소수자들이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분야에서 일자리가 감소하게 되면 소수 집단의 실업률은 더 높아질 우려가 있다는 뜻이다. 일례로 흑인 노동자들은 미국 전체 노동력의 12.3%를 차지하고 있지만, 보안 요원에서는 거의 30%를 차지한다.

문제는 재택근무가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일하는 방식의 ‘뉴노멀’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에 사무실로 출근했던 사람들은 대유행 이후에도 적어도 일주일에 며칠씩 계속해서 원격으로 일을 하게 될 수 있다. 폴락은 “재택근무로의 전환 중 대다수가 영구적일 것이라는 증거는 많다”고 말했다. 그리고 더 많은 사람이 집에 머물게 되면서 사무실 생태계는 보행량 손실에 적응해야만 할 것이고, 어떤 사업들의 경우 더는 생존 자체가 불가할지도 모른다.

전문가들은 재택근무 확산으로 더는 사무실 인근에 살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사람들이 도심에서 교외로 떠나거나, 큰 도시에서 더 작은 도시로 이동하는 등의 ‘재배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점 또한 회복 시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으로 꼽힌다.

이밖에 ‘2021년 경영진 및 화이트 칼라 해고 가능성’이라는 또 다른 먹구름이 드리울 우려도 있다. 많은 기업이 올해 대유행으로 직원들을 해고하는 것을 자제하겠다고는 했지만, 연말이 다가오면서 감원 한파가 닥쳐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30,000
    • +1.53%
    • 이더리움
    • 434,000
    • +0.74%
    • 리플
    • 282.6
    • +1.62%
    • 라이트코인
    • 54,850
    • +0.64%
    • 이오스
    • 2,923
    • -0.03%
    • 비트코인 캐시
    • 285,700
    • -0.17%
    • 스텔라루멘
    • 98.44
    • +6.54%
    • 트론
    • 29.61
    • -0.37%
    • 에이다
    • 124.2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800
    • -0.81%
    • 대시
    • 80,650
    • +5.01%
    • 이더리움 클래식
    • 6,840
    • -0.94%
    • 129
    • -0.54%
    • 제트캐시
    • 73,400
    • +1.59%
    • 비체인
    • 13.22
    • -1.12%
    • 웨이브
    • 3,367
    • -4.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0.77%
    • 비트코인 골드
    • 8,850
    • +0%
    • 퀀텀
    • 2,526
    • -0.32%
    • 오미세고
    • 3,921
    • +2.16%
    • 체인링크
    • 12,490
    • +1.05%
    • 질리카
    • 22.19
    • +6.32%
    • 어거
    • 15,460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