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경기도 갭투자, 3건 중 1건이 30대 실수요자

입력 2020-09-28 11:06

(제공=김상훈 의원실)
(제공=김상훈 의원실)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를 30대가 가장 많이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부가 부동산 투기의 온상으로 지목한 갭투자가, 실제로는 청년‧신혼부부 실수요자의 유일한 내 집 마련 수단이기도 하다는 반증이다.

국토교통부가 28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수도권 연령대별 주택거래 현황’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8월까지 서울의 갭투자는 71만564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30대는 30.7%(2만1996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서울에서 30대 갭투자가 가장 많이 이뤄진 곳은 성동구(39.6%)로 조사됐다. 이어 강서구(35.4%), 중구(35.2%), 동작구(34.7%), 구로구(34.1%) 순이었다.

집값이 비싼 강남권이 아닌 지역들이다. 전문가들은 청년층과 신혼부부가 서울에서 그나마 실거주 매매가 가능한 곳들이라고 설명한다.

서울 외 경기도 성남(36.2%), 과천(33.3%), 광명(29.9%), 안양(35.2%), 구리(32.2%) 등지도 갭투자자 중 30대 비율이 가장 높았다. 청년 세대의 갭투자가 서울을 넘어 수도권 전역에 걸쳐 일어난 것이다.

갭투자 차단 목적의 대출 규제가 담긴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에도 30대의 갭투자는 이어졌다. 5월 31.0%에서 6월 32.9%, 7월 31.9%로 지속됐다.

아직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기한이 남아 있지만 8월에는 37.6%까지 상승했다. 갭투자 규제를 강화했지만 30대 중심의 실수요가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김 의원은 “정부는 실수요와 투기를 구분하지 않고, 갭투자 자체를 시장 교란의 온상으로 취급했다”며 “무분별한 갭투자 규제는 자칫 2030 청년 세대의 내 집 마련 사다리를 걷어차는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925,000
    • -2.42%
    • 이더리움
    • 436,100
    • -4.22%
    • 리플
    • 277.6
    • -1.53%
    • 라이트코인
    • 63,050
    • -2.55%
    • 이오스
    • 3,003
    • +0.6%
    • 비트코인 캐시
    • 309,100
    • +3.72%
    • 스텔라루멘
    • 89.48
    • -2.34%
    • 트론
    • 30.43
    • +0.46%
    • 에이다
    • 111.2
    • -4.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200
    • -1.98%
    • 대시
    • 77,200
    • -2.22%
    • 이더리움 클래식
    • 6,655
    • -0.6%
    • 103.7
    • -5.38%
    • 제트캐시
    • 65,250
    • -4.26%
    • 비체인
    • 12.28
    • -3.84%
    • 웨이브
    • 3,405
    • -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2
    • -6.83%
    • 비트코인 골드
    • 8,155
    • -7.01%
    • 퀀텀
    • 2,351
    • -4.08%
    • 오미세고
    • 3,465
    • -3.8%
    • 체인링크
    • 13,030
    • -4.89%
    • 질리카
    • 19.89
    • -4.83%
    • 어거
    • 13,990
    • -5.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