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소잃고 외양간 고친 한국과학창의재단, '복마전' 오명 벗을까

입력 2020-09-28 13:38

과학창의재단 '근본혁신방안' 마련…'5대비위 원스트라이크아웃'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각종 부정과 비위가 적발돼 '복마전'으로 얼룩졌던 한국과학창의재단이 뼈를 깎는 조직 쇄신안을 내놨다. 각종 부정 의혹과 일신상의 이유 등으로 이사장이 4번 연속 중도 사퇴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에서 직원 비위가 무더기로 적발된 후유증을 극복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린다.

재단은 28일 창의재단 비상경영혁신위원회가 마련한 '과학창의재단 근본 혁신방안'을 공개하고, 전 직원이 '혁신결의 보고회'를 여는 등 신인도 회복에 나섰다.

혁신방안은 △역할 및 기능 재정립 △경영시스템 개편 △외부 소통ㆍ협업 네트워크 강화 등 3대 전략으로, 10개 세부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이를 통해 기관 R&R 재정립을 위해 '과학중심 전문기관'으로 핵심 임무를 명확히 했다.

기관 임무에 맞는 정책 개발과 사업 기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과학창의정책팀'도 신설한다. 조직은 기존 4단·1부·1연수원, 14실·팀에서 기능·융합 중심으로 1부·9팀·1연수원으로 개편한다. 보직 간부는 20명에서 11명으로 절반 가량 줄인다.

무엇보다 '비위' 근절을 위해 윤리경영에 집중한다. 성 비위와 금품ㆍ향응 수수, 채용 비위, 비밀엄수 위반을 통한 특혜 제공 및 청탁, 기관 대상 허위사실 유포 등을 '5대 중대 비위'로 규정하고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한다.

조향숙 이사장 직무대행은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현재 위기를 재도약 기회로 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사장 4연속 중도하차…'비리백화점' 추락

앞서 재단은 서은경 전 이사장이 2018년 8월 연구비 부정 사용 의혹이 제기된 뒤 취임 100일도 안 돼 중도 하차했다. 이어 안성진 전 이사장도 기관 내 비위 의혹에 대한 과기정통부 종합감사 도중 지난 7월 임기 절반을 남기고 '건강상 이유'로 사임했다.

각종 비위와 관련한 내외부 제보가 쏟아지자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부터 창의재단 임직원들의 각종 의혹에 대한 종합감사를 벌여 무더기 징계를 내렸다. 사익추구를 위한 근무지 무단이탈, 법인카드 사적 사용, 사용자 직위 남용 등 각종 비리로 해임 1명 등 8명이 징계, 11명이 주의 조치를 받았다.

감사를 통해 드러난 임직원 비리는 '복마전'을 방불케 했다. 한 고위직 임원은 직위를 이용해 평가위원을 지인으로 위촉했고, 또 다른 임직원은 여직원 성희롱을 비롯해 정규직 수습직원 부당해고 등의 상상을 초월하는 비위를 저질렀다. 무엇보다 비위사항에 대한 지적이 있었던 감사 도중과 이후에도 지속적, 조직적으로 감사를 방해하는 등 도를 넘은 행태도 잇따랐다.

조직 혁신을 꾀하기 위해 자중해야 하는 시기에도 재단 측은 과기정통부 등 출입기자들에게 메일을 보내 '일부 언론의 편향된 보도로 인해 대다수 직원이 불안과 우려를 갖고 있다'며 재단 내부 문제를 취재진과 외부에 전가하는 편향된 모습을 보여 뭇매를 맞기도 했다.

한편 한국과학창의재단은 과학문화 확산과 과학교육을 통한 창의적 인재 양성이라는 목적으로 설립된 과기정통부 산하기관이다. 이사장이 잇따라 중도 퇴진하고 임직원이 각종 비리와 부정으로 무더기 징계를 받는 등 위기에 직면하자 비상임이사인 박성균 부산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이정모 국립과천과학관 관장 등 기관경영 및 사업수행 전문가 7명이 참여하는 '비상경영혁신위원회'를 발족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658,000
    • -0.13%
    • 이더리움
    • 460,300
    • -0.82%
    • 리플
    • 285.6
    • -0.59%
    • 라이트코인
    • 66,950
    • +1.36%
    • 이오스
    • 2,982
    • +0.07%
    • 비트코인 캐시
    • 307,600
    • +0.03%
    • 스텔라루멘
    • 94.08
    • -0.87%
    • 트론
    • 30.47
    • +1.16%
    • 에이다
    • 121.3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700
    • +6.61%
    • 대시
    • 80,500
    • -0.86%
    • 이더리움 클래식
    • 6,800
    • -0.15%
    • 119
    • -1.49%
    • 제트캐시
    • 70,450
    • -0.77%
    • 비체인
    • 13.49
    • -0.52%
    • 웨이브
    • 3,837
    • +1.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9
    • +0%
    • 비트코인 골드
    • 8,910
    • -0.22%
    • 퀀텀
    • 2,526
    • -2.66%
    • 오미세고
    • 3,767
    • -3.73%
    • 체인링크
    • 13,710
    • -4.86%
    • 질리카
    • 21.71
    • -1.41%
    • 어거
    • 15,140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