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씨젠, 유니세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입력 2020-09-28 09:18 수정 2020-09-28 10:44

해외 공공조달 시장 확대 교두보 마련…최대 2년간 저개발 국가 중심으로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코로나19 진단 키트로 글로벌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했다.

씨젠은 최근 유엔(UN) 산하 유니세프(UNICEF)와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장기 공급 계약 체결로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실시간 유전자 증폭(Real-time PCR) 기반 코로나19 진단 키트인 ‘Allplex 2019 nCoV Assay’를 최대 2년 간 유니세프를 통해 공급하게 된다.

씨젠 측은 “이번 계약은 발주기관인 유니세프뿐만 아니라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프로젝트조달기구(UNOPS) 등 유엔의 다른 기관에도 활용 가능한 확장성이 큰 계약”이라고 밝혔다.

앞서 씨젠은 올해 4월 외교부와 조달청이 주관한 ‘해외공공조달 입찰 지원사업’에 참여했다. 이에회사가 보유한 기술력 및 안정성에 대한 평가와 해외공공조달 전문 연구 기관인 카이스트(KAIST) 글로벌공공조달연구센터의 컨설팅이 더해져 계약이 성사됐다.

김성열 씨젠 글로벌 사업단 상무는 “이번 계약은 씨젠이 앞으로 국제기구 조달시장에서 수주 활동을 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씨젠을 필두로 많은 국내 기업이 해외 공공조달의 교두보를 마련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 이번 사업의 실무를 자문한 김만기 카이스트 공공조달연구센터 교수는 “한국은 세계 10위권의 경제규모에도 유엔 조달시장 점유율이 2019년 기준 1% 이하에 머물고 있다”라며 “이번 씨젠의 유니세프 공급 계약은 향후 한국의 보건의료산업이 해외 공공조달 시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진출하게 되는 긍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씨젠은 지난 1월 코로나19 감염 환자 발생 이후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에 착수해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긴급 사용승인을 받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승인과 유럽 CE-IVD 등 국가별 인증을 받아, 9월 중순까지 누적 기준 67개국에 5000만 테스트 물량 이상을 수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237,000
    • +0.92%
    • 이더리움
    • 673,500
    • +2.59%
    • 리플
    • 686.1
    • -0.54%
    • 라이트코인
    • 97,150
    • -0.15%
    • 이오스
    • 3,359
    • +0%
    • 비트코인 캐시
    • 318,400
    • -1.21%
    • 스텔라루멘
    • 201.2
    • -0.94%
    • 트론
    • 34.4
    • +0.82%
    • 에이다
    • 178.8
    • +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500
    • -0.48%
    • 대시
    • 117,600
    • +1.47%
    • 이더리움 클래식
    • 7,165
    • +3.62%
    • 236.7
    • +9.84%
    • 제트캐시
    • 82,650
    • -1.55%
    • 비체인
    • 18.87
    • +2.67%
    • 웨이브
    • 8,085
    • +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8
    • -0.56%
    • 비트코인 골드
    • 10,240
    • +0.89%
    • 퀀텀
    • 3,135
    • +2.89%
    • 오미세고
    • 4,138
    • -1.43%
    • 체인링크
    • 15,250
    • -1.36%
    • 질리카
    • 36.6
    • +5.9%
    • 어거
    • 17,790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