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중공업그룹, KT 등과 ‘디지털 혁신’ 선도한다…‘AI 원팀 서밋 2020’ 개최

입력 2020-09-27 09:23

지능형 서비스로봇 개발 및 고도화 진행, 이르면 연말 성과 도출

▲25일 현대중공업그룹이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KT등 AI원팀 9개 참여기관과 함께 ‘AI 원팀 서밋(SUMMIT) 2020'행사를 주최했다. 왼쪽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사장, ETRI 박상규 부원장,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 현대중공업그룹 정기선 부사장, KT 구현모 대표,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 (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25일 현대중공업그룹이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KT등 AI원팀 9개 참여기관과 함께 ‘AI 원팀 서밋(SUMMIT) 2020'행사를 주최했다. 왼쪽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사장, ETRI 박상규 부원장,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 현대중공업그룹 정기선 부사장, KT 구현모 대표,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 (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 제조업 대표기업으로 대한민국 인공지능(AI)의 미래를 그리는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5일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열린 ‘AI 원팀 서밋(SUMMIT) 2020' 행사를 KT, LG전자, LG유플러스,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KAIST, 한양대학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AI원팀 9개 참여기관과 함께 주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현대중공업그룹 정기선 부사장을 비롯해 KT 구현모 대표,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사장,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KAIST 신성철 총장,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 ETRI 박상규 부원장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올해 2월 대한민국 AI 1등 국가를 위해 출범한 AI 원팀은 현재 현대중공업그룹을 비롯한 총 9곳의 산학연이 모여 AI 공동연구와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행사에서는 ‘AI원팀 사무국’의 성과 발표를 시작으로 AI 원팀 참여 기관들의 출범 이후 성과와 진행 상황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향후 AI 원팀의 중점 추진방향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은 AI를 활용한 로봇 과제를 담당, AI 원팀 참여기관과 공동개발 중이다. 또 지능형 서비스로봇 개발 및 고도화에도 나서고 있다. 이르면 올해 말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호텔, 레스토랑 등에 쓰일 수 있는 AI 기술을 접목한 로봇을 개발해 기존 산업용 로봇 분야에 이어 서비스 로봇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조선업 현장에서는 안전요원들이 5G 기반으로 작동하는 360도 웨어러블 넥밴드를 활용하는 등 안전 강화 조치에 대한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KT는 AI 스피커 기가지니가 출시 3년여 만에 250만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이제는 가정을 넘어 아파트, 호텔, 자동차 등으로 AI 영역을 넓혀 가고 있다고 발표했다. LG전자와 LG유플러스는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투자증권은 고도의 전문성과 높은 기술 난이도를 필요로 하는 금융업무에 AI를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며, 동원그룹도 향후 고객 맞춤형 신제품 개발, 스마트팩토리 기반의 식품 제조공정 및 물류 혁신 등에 AI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산학연이 모여 미래 기술인 AI를 공동연구개발하고 있는 만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4차 산업혁명 대비 발 빠른 대처와 긴밀한 협력으로 ‘디지털 혁신(DX, 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991,000
    • -2.81%
    • 이더리움
    • 442,300
    • -2.68%
    • 리플
    • 277.7
    • -2.18%
    • 라이트코인
    • 63,350
    • -4.88%
    • 이오스
    • 3,010
    • +0.77%
    • 비트코인 캐시
    • 303,600
    • +1.44%
    • 스텔라루멘
    • 88.72
    • -2.8%
    • 트론
    • 30.75
    • +1.08%
    • 에이다
    • 112.4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300
    • -2.79%
    • 대시
    • 77,050
    • -2.78%
    • 이더리움 클래식
    • 6,620
    • -1.49%
    • 112
    • +3.51%
    • 제트캐시
    • 64,700
    • -5.75%
    • 비체인
    • 12.25
    • -3.54%
    • 웨이브
    • 3,450
    • -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5
    • -4.51%
    • 비트코인 골드
    • 8,205
    • -3.47%
    • 퀀텀
    • 2,370
    • -3.3%
    • 오미세고
    • 3,517
    • -2.33%
    • 체인링크
    • 13,170
    • -1.05%
    • 질리카
    • 20.02
    • -2.67%
    • 어거
    • 14,220
    • -1.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