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셀트리온 3사 합병 계획 발표…"글로벌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도약할 것"

입력 2020-09-25 17:33

셀트리온ㆍ셀트리온헬스케어ㆍ셀트리온제약 3사 합병

(사진제공=셀트리온)
(사진제공=셀트리온)

셀트리온그룹이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를 합병한다.

셀트리온그룹은 25일 공시를 통해 3사 합병 계획을 밝혔다.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사업 효율화를 통해 대형 글로벌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다.

셀트리온그룹은 먼저 합병을 위한 준비 단계로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최대주주인 서정진 회장이 보유한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을 현물출자해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를 이날 설립했다. 이는 소유와 경영을 분리하고 지배구조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며, 적격합병 요건이 갖춰진 후 즉시 셀트리온홀딩스와 헬스케어홀딩스의 합병을 추진해 내년 말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지주회사 체제를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의 지주회사 행위 제한 요건이 충족되는 시점에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의 합병도 신속히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헬스케어홀딩스 설립을 통해 지주회사 체제를 확립함으로써 소유와 경영을 분리해 전문 경영인체제를 확고히 할 수 있게 됐다. 또 3사 합병을 통해 단일 회사에서 개발과 생산 및 유통, 판매까지 동시에 진행하는 만큼 거래구조 개선을 통한 비용 절감, 사업의 투명성이 제고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셀트리온그룹은 합병을 통한 사업 역량의 확대를 기대한다. 글로벌 바이오제약 시장에서 자본력과 규모를 앞세운 글로벌 빅파마들과 경쟁하기 위해선 규모를 갖춘 제약회사로 성장하는 것이 필요하다. 3사가 합병할 경우 의약품의 연구ㆍ개발부터 마케팅 및 직접판매 유통망까지 갖춘 대규모 제약회사가 탄생하게 된다.

그룹 내 바이오의약품과 케미컬의약품 등 주요 제품들로 경쟁력 있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국내외 시장에 선보이게 되면 매출 규모 확대 및 판매 채널 단일화에 따른 효율성 측면의 양적, 질적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이번 합병안은 여러 안들을 숙고하고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내린 결과로 셀트리온그룹의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사업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는 효과적인 방안이라고 생각한다. 합병 절차는 주주총회에서 특별결의에 의한 주주들의 승인으로 이뤄지는 만큼 각 회사의 이사회 결의를 거쳐 주주총회에 안건을 상정할 것이고, 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대상, 방법 및 일정이 결정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전 세계 제약바이오 시장을 선도하는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고 인류의 건강 증진과 환자의 의료 복지 확대를 이끈다는 기업의 사명을 실천해 나가겠다”라며 합병 포부를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637,000
    • +2.19%
    • 이더리움
    • 438,900
    • +1.9%
    • 리플
    • 272.2
    • +1.15%
    • 라이트코인
    • 63,250
    • +4.03%
    • 이오스
    • 2,871
    • +1.02%
    • 비트코인 캐시
    • 298,100
    • +1.57%
    • 스텔라루멘
    • 89.25
    • +3.6%
    • 트론
    • 29.18
    • +0.79%
    • 에이다
    • 106.2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300
    • +2.8%
    • 대시
    • 81,100
    • +0.81%
    • 이더리움 클래식
    • 6,725
    • +3.38%
    • 109
    • +0.74%
    • 제트캐시
    • 66,550
    • +0.83%
    • 비체인
    • 11.44
    • +3.25%
    • 웨이브
    • 3,754
    • -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
    • +0.05%
    • 비트코인 골드
    • 8,105
    • -0.31%
    • 퀀텀
    • 2,236
    • +2.24%
    • 오미세고
    • 3,357
    • +3.42%
    • 체인링크
    • 12,750
    • +1.92%
    • 질리카
    • 20.06
    • +2.4%
    • 어거
    • 14,030
    • +1.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