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부산 쪽방촌 도시재생 사업…공공임대주택 425호 공급 계획

입력 2020-09-25 14:01

LH 사업시행ㆍ사업비 1300억 규모…이주공간 100호 제공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정부가 서울 영등포와 대전역에 이어 부산 동구 쪽방촌의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한다. 주거 취약지역을 정비해 공공주택 425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부산광역시는 25일 부산 동구청에서 주거취약지 도시재생방안을 발표했다. 이 사업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총괄사업관리자로 참여한다.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간 협력을 통해 시행된다.

정부와 지자체는 전국 총 353곳의 도시재생사업으로 쪽방 정비와 빈집‧유휴부지 활용 등을 통해 약 1만6000호의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추진 중이다. 주거환경이 열악한 쪽방촌 정비를 위해 1월 서울 영등포와 4월 대전역 정비사업 방안을 발표했다.

세 번째로 발표한 부산 동구는 쪽방이 다수 분포한 지역이다. 쪽방이 소규모로 산재돼 동시에 전면적으로 정비하기 어려운 특성을 감안해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와 동구청은 주거 여건이 열악하고 정비가 시급한 좌천역 주변을 1단계로 정비한다. 여관‧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가 많은 초량역 주변은 향후 2단계로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좌천역 인근 쪽방 등 주거취약지역 1.7만㎡에는 주민 동의를 거쳐 쪽방 철거 후 공공주택 425호(공공분양 340호, 공공임대 85호)를 공급하게 된다. LH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며, 사업비는 약 1300억 원이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진행하는 기간에는 이주 공간을 제공한다. 순환형임대주택 건립과 인근 아파트 매입 등을 통해 총 100호를 공급한다. 주민들은 사업 준공 후 공공임대주택에 재정착하게 된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연내 정비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2022년 착공과 2025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주민과 세입자가 쫓겨나는 개발이 아니라 정비 이후에도 이웃과 동네가 보존되는 따뜻한 개발을 계속 고민할 것”이라며 “지자체, 공공기관, 지역 공동체 등과 협업해 주거복지 향상과 도시활력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160,000
    • +1.14%
    • 이더리움
    • 435,200
    • -1.54%
    • 리플
    • 271.6
    • -2.27%
    • 라이트코인
    • 61,600
    • -2.69%
    • 이오스
    • 2,955
    • -1.79%
    • 비트코인 캐시
    • 299,900
    • -1.32%
    • 스텔라루멘
    • 86.37
    • -2.71%
    • 트론
    • 29.66
    • -3.48%
    • 에이다
    • 104.9
    • -6.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200
    • -3.17%
    • 대시
    • 74,950
    • -2.54%
    • 이더리움 클래식
    • 6,625
    • -0.38%
    • 108.6
    • -1.54%
    • 제트캐시
    • 63,900
    • -1.39%
    • 비체인
    • 11.49
    • -5.67%
    • 웨이브
    • 3,409
    • -1.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9.2
    • -5.98%
    • 비트코인 골드
    • 8,050
    • -2.37%
    • 퀀텀
    • 2,257
    • -4.81%
    • 오미세고
    • 3,209
    • -8.63%
    • 체인링크
    • 12,610
    • -4.4%
    • 질리카
    • 19.27
    • -4.13%
    • 어거
    • 13,700
    • -3.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