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래차 어디까지 왔나…전동화ㆍ스마트 모빌리티 개발 경쟁 치열

입력 2020-09-24 16:25

현대차, 내년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출시…배터리 둘러싼 경쟁ㆍ협업 활발

▲현대차 수소연료전지차 넥쏘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수소연료전지차 넥쏘 (사진제공=현대차)

“가까운 미래에 고객들은 도로 위 자동차를 넘어 도심 항공 모빌리티와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로봇 등 다양한 운송수단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거듭나겠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의 말이다. 그의 말처럼 국내 자동차 업계는 전통적인 내연기관 제조업에서 벗어나 미래차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

전동화가 대표적이다. 24일 딜로이트그룹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BEV(배터리 전기차)와 PHEV(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세계 판매량이 처음으로 200만대를 넘어서며 전체 신규 자동차 판매량의 2.5%를 차지했다. 국내에서 올해 상반기 판매된 전기차도 전년보다 23% 급증했다.

자동차 업계는 다가오는 전동화 시대에 대비해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다양한 전기차 제품군을 선보이며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히고 있다. 현대ㆍ기아차는 코나, 아이오닉, 니로, 쏘울 등 승용차뿐 아니라 1톤 트럭에도 전기차 모델을 추가했다. 한국지엠(GM)과 르노삼성자동차도 각각 미국과 프랑스에서 직수입한 볼트EV, 조에를 출시했고 쌍용자동차도 코란도 기반 전기차를 내년에 선보인다.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전기차 아이오닉 제품군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전기차 아이오닉 제품군 (사진제공=현대차)

현대ㆍ기아차는 전용 플랫폼 ‘E-GMP’를 바탕으로 한 전기차까지 개발하고 있다. 현재 양산되는 전기차는 내연기관차 뼈대에 배터리를 얹어 생산하는 방식이다. 전기차 생산에 필요 없는 공정을 거치기도 하고, 차체도 가볍게 할 수 없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개발하면 불필요한 공정과 부품이 사라져 효율성이 높아진다. 제작사 수익에도 도움이 되고, 전기차 가격도 낮아진다.

현대차는 내년에 E-GMP 기반의 전기차를 ‘아이오닉’ 브랜드로 출시한다. 이를 통해 2025년에 전기차 100만대를 판매해 세계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차지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E-GMP 도입은 배터리 회사의 경쟁으로도 이어진다. 완성차 업계는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를 직접 생산하는 대신, 세계적인 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과의 협업을 택했다.

배터리 업계의 수주 경쟁 끝에 현대ㆍ기아차가 내년에 생산할 물량 대부분은 SK이노베이션이, 2022년 생산할 물량은 LG화학이 공급하게 됐다. 이를 앞두고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연이어 만나며 협업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삼성SDI는 현대ㆍ기아차가 사용하지 않는 각형 배터리를 생산해 수주 경쟁에서 물러나 있었지만, 최근 정 수석부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회동하며 추가적인 협력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의선(왼쪽)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충북 청주시 LG화학 오창공장을 방문해 구광모 LG그룹 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의선(왼쪽)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충북 청주시 LG화학 오창공장을 방문해 구광모 LG그룹 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는 수소 에너지 분야의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2018년 세계 최초로 수소 전기차 넥쏘를 양산한 데 이어 올해 7월에는 스위스로 '수소 전기 트럭'을 수출했고, '수소 버스'도 개발해 전북 전주시에 공급했다.

미래차 영역은 미래 도시를 위한 모빌리티 솔루션으로도 확장된다. 현대차는 올해 초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박람회 ‘CES 2020’을 통해 UAM(도심항공모빌리티), PBV(목적 기반 모빌티리),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 세 가지 솔루션을 제시했다.

UAM은 도심 하늘을 날아다니는 '항공 모빌리티'이며, PBV는 용도에 따라 다양한 형태와 기능으로 변하는 자율주행 지상 모빌리티다. Hub는 하늘의 UAM과 지상의 PBV가 만나는 거점으로, 사람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교류하고 새로운 가치를 누릴 수 있는 공간이다.

현대차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통해 사람들이 시공간의 제약에서 벗어나 더욱 가치 있고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임직원들이 본사 1층 로비에 설치된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UAM, PBV, Hub의 축소 모형물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임직원들이 본사 1층 로비에 설치된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UAM, PBV, Hub의 축소 모형물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671,000
    • -0.94%
    • 이더리움
    • 646,500
    • -0.54%
    • 리플
    • 671.9
    • -1.68%
    • 라이트코인
    • 95,450
    • +3.3%
    • 이오스
    • 3,319
    • -1.13%
    • 비트코인 캐시
    • 318,500
    • -0.25%
    • 스텔라루멘
    • 202.9
    • -0.15%
    • 트론
    • 33.56
    • -0.77%
    • 에이다
    • 171.3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200
    • -2.68%
    • 대시
    • 114,200
    • -2.06%
    • 이더리움 클래식
    • 6,840
    • -1.08%
    • 206.4
    • +5.25%
    • 제트캐시
    • 82,600
    • -0.84%
    • 비체인
    • 16.63
    • +1.53%
    • 웨이브
    • 7,825
    • +7.2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
    • -1.89%
    • 비트코인 골드
    • 9,910
    • -1.49%
    • 퀀텀
    • 3,016
    • -1.95%
    • 오미세고
    • 4,036
    • -0.2%
    • 체인링크
    • 14,910
    • -1.19%
    • 질리카
    • 34.02
    • +9.74%
    • 어거
    • 16,840
    • +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