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정준영 최종훈·방탄 UN 연설·김동완 법적대응·문채원 종영소감

입력 2020-09-24 12:04

(연합뉴스)
(연합뉴스)

'집단 성폭행' 정준영 징역 5년·최종훈 2년6개월 확정

집단성폭행에 가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이 실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24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 씨와 최 씨에게 징역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정 씨는 2015년 말 지인이 속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았다.

'정준영 최종훈' 전체기사 보기


방탄 UN연설, 2018년 이어 두 번째 참여…"함께 살아내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올해까지 두 번째 참여한 UN 연설에서 "함께 살아내자"라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3일(한국시간) 진행된 '제75차 UN 총회'에서 특별연사로 나서 이와 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이 UN 연설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8년 9월 미국 뉴욕 유엔 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유니세프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대표 연설자로 나선 바 있다.

'방탄 UN 연설' 전체기사 보기


김동완 법적대응 “3년간 담배 피우게 만들어”

가수 김동완이 악플러에 대해 법적대응에 나선다. 23일 김동완의 소속사 Office DH는 “처벌이 요구되는 수위의 댓글이나 게시물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강력대응 할 것을 알렸다. 김동완은 오랜 기간 SNS 및 특정 사이트를 통해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시달려왔다. 지금까지는 어떠한 대응도 하지 않았지만 앞으로는 문제가 되는 글과 댓글에 대해 선처 없는 처벌과 민사상 법적 대응은 할 예정이다.

'김동완 법적대응' 전체기사 보기


문채원 종영소감…"사람 냄새 많이 느꼈던 작품"

"'악의 꽃'을 촬영하는 동안 기분 좋은 꿈을 길게 꾼 것 같아요. 좋은 사람들에게 느꼈던 따스한 온도와 사람 냄새를 많이 느꼈던 작품으로 오래도록 기억할 것 같아요." 문채원이 '악의 꽃' 종영 소감을 밝혔다. 문채원은 23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 대해 "그 어느 때보다 애정을 많이 쏟은 작품"이라며 이같이 종영 소감을 말했다.

'문채원 종영소감' 전체기사 보기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003,000
    • +1.36%
    • 이더리움
    • 1,389,000
    • +1.68%
    • 리플
    • 312.5
    • +2.26%
    • 라이트코인
    • 165,600
    • +4.8%
    • 이오스
    • 3,064
    • +0.69%
    • 비트코인 캐시
    • 562,000
    • +6.02%
    • 스텔라루멘
    • 330.1
    • -2.34%
    • 트론
    • 34.29
    • +2.36%
    • 에이다
    • 404.1
    • -5.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200
    • +1.72%
    • 대시
    • 141,500
    • +3.06%
    • 이더리움 클래식
    • 8,430
    • -0.88%
    • 267.7
    • +9.09%
    • 제트캐시
    • 112,100
    • -3.86%
    • 비체인
    • 33.38
    • +10.53%
    • 웨이브
    • 8,325
    • +0.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5
    • +2.57%
    • 비트코인 골드
    • 13,710
    • +1.33%
    • 퀀텀
    • 3,561
    • +1.92%
    • 오미세고
    • 4,609
    • +13.83%
    • 체인링크
    • 23,590
    • -8.21%
    • 질리카
    • 84.84
    • +4.88%
    • 어거
    • 23,380
    • +0.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