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교사 79% “원격 수업에 학습격차 커졌다”…쌍방향 수업 비율 5% 그쳐

입력 2020-09-21 17:00

교육부·한국교육학술정보원, 1학기 원격 수업 설문조사 결과

▲한국교육학술정보원 원격교육 경험·인식 조사 결과 교사의 79%가 원격수업으로 인해 학습격차가 커졌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KERIS)
▲한국교육학술정보원 원격교육 경험·인식 조사 결과 교사의 79%가 원격수업으로 인해 학습격차가 커졌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KERIS)

교사 10명 중 8명은 원격수업으로 인해 학생 간 학습격차가 커졌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시간 쌍방향 수업 비율은 5%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은 이런 내용의 ‘COVID-19(코로나19)에 따른 초·중등학교 원격교육 경험 및 인식 분석’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1일까지 4일간 전국 초·중·고 교사와 학생, 학부모 85만 7389명을 대상 원격교육 경험 및 인식조사 결과를 온라인으로 실시했다.

설문 결과 교사 79%는 원격수업으로 인해 학습격차가 커졌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 간 학습격차가 ‘커졌다’가 46.33%, ‘매우 커졌다’는 응답이 32.67%로 총 79%가 학생 간 학습격차를 우려했다. 반면 ‘변화 없다’는 응답은 17.64%, ‘줄어들었다’는 3.15%에 불과했다.

교사들은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습격차의 원인으로 학생 간 자기주도 학습능력 차이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응답자의 65%가 학습격차 심화 이유로 ‘학생의 자기 주도적 학습능력 차이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학부모의 학습 보조 여부 13.86%, 학생·교사 간 소통 한계 11.26%, 학생의 사교육 수강 여부 4.86%, 학습 환경 변화에 대한 적응력 차이 2.95% 순이다.

교사들이 수업에서 활용하는 원격수업 형태는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45.14%)과 2가지 이상 형식을 섞은 ‘혼합형’(40.93%)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는 대개 EBS 수업 동영상이나 유튜브와 같은 '일방향 수업' 형식이다. ‘

'숙제'를 내주는 과제 수행 중심은 7.98%, 사실상 교육부가 권고하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은 5.96%에 불과했다. 일방향과 쌍방향을 혼합한 혼합형 수업의 경우에도 과제 수행과 콘텐츠 활용 수업(79.4%)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원격 수업 질을 높이기 위해 교사들은 ‘자료 제작·공유플랫폼 제공’(24.75%), ‘교수 학습 자료로 적합한 콘텐츠 제공’(24.11%), ‘콘텐츠 제작 및 자료 활용을 위한 저작권 제도 개선’(14.93%) 등 주로 콘텐츠 보급·활용과 관련해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05,000
    • +0.9%
    • 이더리움
    • 465,400
    • +4.3%
    • 리플
    • 288.4
    • -0.62%
    • 라이트코인
    • 62,600
    • -0.95%
    • 이오스
    • 3,004
    • +0.54%
    • 비트코인 캐시
    • 309,500
    • +2.82%
    • 스텔라루멘
    • 95.1
    • -1.35%
    • 트론
    • 30.32
    • -0.33%
    • 에이다
    • 122.8
    • +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700
    • +0.48%
    • 대시
    • 83,050
    • -2.58%
    • 이더리움 클래식
    • 6,915
    • +0.51%
    • 125.4
    • +5.64%
    • 제트캐시
    • 71,550
    • -2.59%
    • 비체인
    • 13.44
    • +4.67%
    • 웨이브
    • 3,839
    • +8.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8
    • +0.73%
    • 비트코인 골드
    • 8,930
    • -0.45%
    • 퀀텀
    • 2,585
    • -0.69%
    • 오미세고
    • 3,926
    • +4.14%
    • 체인링크
    • 13,320
    • +5.63%
    • 질리카
    • 21.81
    • +2.54%
    • 어거
    • 15,250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