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KAIST, 기존 대비 100배 빠른 ‘광신호 발생기’ 개발 성공

입력 2020-09-17 13:00

▲김정원 교수 (카이스트 제공)
▲김정원 교수 (카이스트 제공)
▲이한석 교수 (카이스트 제공)
▲이한석 교수 (카이스트 제공)

▲초고 Q-인자의 실리카 마이크로공진기를 이용한 매우 낮은 펄스 간 시간오차의 22-GHz 광 펄스열 생성 및 응용 분야들의 개요.  (카이스트 제공)
▲초고 Q-인자의 실리카 마이크로공진기를 이용한 매우 낮은 펄스 간 시간오차의 22-GHz 광 펄스열 생성 및 응용 분야들의 개요. (카이스트 제공)

KAIST 물리학과 이한석 교수와 기계공학과 김정원 교수 공동연구팀이 실리카 마이크로 공진기를 이용해 매우 낮은 잡음으로 펄스 신호를 주기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마이크로공진기(microresonator)는 특정 공진 주파수에서 공진을 일으킬 수 있도록 한 마이크로미터~밀리미터 크기의 소자다. 굴절률 차이에 의한 내부전반사로 공진기 내부에서 광 파워가 공진 형태로 집약되는 특성을 보인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3 밀리미터(mm) 지름의 칩으로부터 22 기가헤르츠(GHz)의 높은 반복률과 2.6 펨토초(385조 분의 1초)의 매우 낮은 펄스 간 시간 오차를 동시에 가지는 광 펄스열(optical pulse train)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초고속 광대역 아날로그-디지털 변환기(ADC) 샘플링 클럭이나 5G·6G 통신용 초 저잡음 마이크로파 신호원으로 활용이 기대된다.

펨토초 펄스를 레이저 장비가 아닌 칩-스케일의 마이크로공진기 소자에서 생성하는 마이크로콤(micro-comb) 기술이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다. 특히 기존의 모드 잠금 레이저가 100메가헤르츠(MHz) 정도의 반복률을 가진 것에 반해 마이크로콤은 기존보다 100배 이상인 수십 기가헤르츠(GHz) 이상의 높은 반복률을 가지기 때문에 다양한 ICT 시스템의 개발 및 제작 등에 폭넓게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크로콤은 이론적으로는 1펨토초 수준의 매우 낮은 시간 오차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지만, 기존에는 측정의 한계 때문에 이러한 성능을 정확하게 규명할 수 없었고 잡음 성능을 최적화할 수도 없었다.

공동연구팀의 이번 연구는 이한석 교수팀이 보유한 1억 이상의 매우 높은 Q 인자를 갖는 온칩 마이크로공진기 제작기술과 김정원 교수팀이 보유한 100아토초(100아토초는 1경분의 1초) 분해능의 펄스 간 타이밍 측정기술의 결합으로 가능했다.

공동연구팀은 기존 연구보다 100배 이상 정밀한 타이밍 측정기술을 이용해 펄스 간 시간 오차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었고, 그 결과를 이용해 마이크로공진기의 최적 동작 조건을 찾아냄으로써 마이크로콤의 잡음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었다.

이한석 교수는 "펄스 발생효율과 잡음 성능을 더욱 개선하기 위한 새로운 광소자 구성기법을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정원 교수도 "개발된 기술을 매우 낮은 위상잡음의 K-밴드 마이크로파 신호원과 초고속 아날로그-디지털 변환기용 샘플링 클럭으로 활용하는 후속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03,000
    • -0.8%
    • 이더리움
    • 411,600
    • -1.32%
    • 리플
    • 277.8
    • -0.64%
    • 라이트코인
    • 53,500
    • +0%
    • 이오스
    • 2,961
    • -1.33%
    • 비트코인 캐시
    • 262,500
    • -0.53%
    • 스텔라루멘
    • 85.16
    • -1.72%
    • 트론
    • 29.71
    • -2.53%
    • 에이다
    • 113.8
    • -2.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500
    • -1.59%
    • 대시
    • 78,950
    • -0.32%
    • 이더리움 클래식
    • 6,890
    • -1.99%
    • 135.9
    • +2.95%
    • 제트캐시
    • 74,850
    • +3.74%
    • 비체인
    • 14.78
    • -4.77%
    • 웨이브
    • 2,968
    • +1.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7
    • -3.75%
    • 비트코인 골드
    • 9,210
    • -0.75%
    • 퀀텀
    • 2,747
    • -2.62%
    • 오미세고
    • 4,659
    • +1.39%
    • 체인링크
    • 11,160
    • -2.53%
    • 질리카
    • 22.5
    • -1.83%
    • 어거
    • 16,22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