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 ‘서울형 뉴딜 골목주택 외관 개선 사업’ 시행

입력 2020-09-15 06:00

도시재생 뉴딜 지역 12곳 대상

▲서울형 뉴딜 골목주택 외관개선 사업 시행 전과 후의 모습. (사진=서울시)
▲서울형 뉴딜 골목주택 외관개선 사업 시행 전과 후의 모습.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인 ‘서울형 뉴딜 골목주택 외관 개선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재생지역 내 저층주택과 골목길을 통합 개선하는 노후 저층 주거지 환경 개선사업이다. 해당 자치구는 대상지를 선정해 설계부터 시공까지 주도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각 가구당 자기부담금 10%를 포함해 최대 1241만 원이 지원된다.

서울형 개선사업은 오래된 주택 보유자가 자기부담금만으로 노후주택 외관을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동안 가이드라인이 없어 서울 내 12곳에서 사업에 착수하고도 속도를 내지 못했다. 이에 서울시는 주민과 자치구가 참고할 수 있도록 지난 1월부터 국토교통부와 실무협의를 거쳤다.

지원 대상은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내 도시재생활성화계획으로 정비 예정이거나 이미 정비를 완료한 골목길과 접하는 노후주택’으로 명시했다. 지원 범위는 ‘주택 외부 집수리 및 리모델링’으로 지정해 국토부와 사업 목적을 통일했다. 이 밖에 자치구 역할과 주민 참여 기준 등을 설정했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으로 골목길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고 도시재생 효과를 주민이 실제로 체감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번 가이드라인 제정으로 현재 사업을 추진 중인 12곳 가운데 7곳이 연내 사업지를 선정하고 설계용역 발주 등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류훈 도시재생 실장은 “서울형 개선 사업은 국토부와 지속적인 협의 끝에 나온 결과”라며 “앞으로 도시재생지역 내 가시적인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87,000
    • +0.12%
    • 이더리움
    • 463,500
    • -0.73%
    • 리플
    • 286.8
    • -1.1%
    • 라이트코인
    • 63,050
    • +0.24%
    • 이오스
    • 2,967
    • -1.23%
    • 비트코인 캐시
    • 304,200
    • -1.52%
    • 스텔라루멘
    • 94.55
    • -1.32%
    • 트론
    • 30.11
    • -0.76%
    • 에이다
    • 123.1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600
    • -0.74%
    • 대시
    • 81,750
    • -2.27%
    • 이더리움 클래식
    • 6,850
    • -0.44%
    • 122.1
    • -2.01%
    • 제트캐시
    • 70,650
    • -2.69%
    • 비체인
    • 13.78
    • +0.36%
    • 웨이브
    • 3,810
    • +4.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5
    • -1.2%
    • 비트코인 골드
    • 8,910
    • -1.55%
    • 퀀텀
    • 2,585
    • -0.96%
    • 오미세고
    • 3,919
    • -0.51%
    • 체인링크
    • 13,860
    • +2.74%
    • 질리카
    • 22.45
    • +2.05%
    • 어거
    • 15,190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