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포스코케미칼, 차세대 배터리 소재 생산라인 착공

입력 2020-08-31 15:44

연산 3만 톤 규모 NCMA 양극재 생산…2022년 가동 목표

▲(왼쪽 네번째부터) 손동기 양극소재실장, 김권 설비투자실장 등이 31일 전남 광양시에서 열린 양극재 광양공장 착공식에서 시삽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왼쪽 네번째부터) 손동기 양극소재실장, 김권 설비투자실장 등이 31일 전남 광양시에서 열린 양극재 광양공장 착공식에서 시삽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은 31일 전남 광양시에서 양극재 광양공장 3단계 확장 건설 공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연산 3만 톤 규모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NCMA 양극재 생산라인을 건설하는 공사다.

총 2895억 원을 투자했으며, 2022년 가동하는 것이 목표다.

NCMA 양극재란 기존의 하이니켈 NCM(니켈ㆍ코발트ㆍ망간) 양극재에 Al(알루미늄)을 첨가한 제품이다. 배터리 용량과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은 낮출 수 있는 차세대 소재로 꼽힌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증설로 양극재 전체 생산능력을 연산 4만 톤에서 7만 톤으로 확장하게 된다. 이는 60킬로와트시(KWh)급 전기차 배터리 84만여 대에 탑재할 수 있는 양이다.

이와 함께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업단지에 축구장 20개 크기로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손동기 포스코케미칼 양극소재실장은 “양극재 광양공장의 성공적인 건설로 최고 품질의 차세대 배터리 소재 생산 기반을 마련해 지속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고객사의 경쟁력 확보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기술 리더십 확보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2030년까지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세계 시장 점유율 20%, 연 매출 22조 원 이상 규모로 키울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989,000
    • -0.14%
    • 이더리움
    • 657,500
    • +0.46%
    • 리플
    • 672.2
    • -1.25%
    • 라이트코인
    • 94,550
    • -1.72%
    • 이오스
    • 3,292
    • -1.11%
    • 비트코인 캐시
    • 310,800
    • -2.17%
    • 스텔라루멘
    • 198.5
    • -0.65%
    • 트론
    • 33.89
    • -0.62%
    • 에이다
    • 174.7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500
    • -0.54%
    • 대시
    • 115,800
    • +0.35%
    • 이더리움 클래식
    • 6,905
    • +0.29%
    • 270
    • +16.13%
    • 제트캐시
    • 80,950
    • -2.18%
    • 비체인
    • 18.56
    • +3.23%
    • 웨이브
    • 8,355
    • +7.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0.49%
    • 비트코인 골드
    • 10,000
    • -2.72%
    • 퀀텀
    • 3,036
    • -6.41%
    • 오미세고
    • 4,401
    • +7.08%
    • 체인링크
    • 14,850
    • -2.5%
    • 질리카
    • 36.9
    • +6.65%
    • 어거
    • 17,290
    • -2.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