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에스티팜, 올리고핵산치료제 생산설비 2배 증설…글로벌 수요 대응

입력 2020-08-27 13:42

에스티팜은 경기도 안산 반월공장의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oligonucleotide)의 생산설비를 종전 대비 2배 규모로 증설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증설은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의 글로벌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반월공장 올리고동 3, 4층의 약 60% 공간에 800kg(1.8mol) 규모 생산라인을 추가한다. 증설 기간은 올해 9월부터 내년 12월까지 총 16개월이며, 투자금액은 307억 원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에스티팜의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 연간 최대 생산량더 현재 800kg에서 1600kg(1.6톤)으로 2배 늘어난다. 현재는 반월공장에서 750kg, 시화공장에서 50kg를 생산할 수 있다.

2022년부터 생산이 본격화되면 에스티팜의 올리고핵산치료제 생산 규모는 세계 2위로 올라선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이벨류에이트 파마 등에 따르면 핵산치료제 시장은 2024년 36조 원 규모로 확대하고, 희귀질환에서 만성질환으로 개발 영역이 확대되면서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 수요량도 급격히 늘어날 전망이다.

에스티팜에 따르면 올해 말 상업화가 예상되는 고지혈증치료제 인클리시란은 타깃 환자수가 5000만 명으로 1000만 명에게 투여 시 약 6톤의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가 필요하다. 인클리시란을 시작으로 2024년 전후로 동맥경화증, B형간염,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 분야 올리고핵산치료제의 연이은 상업화가 전망된다.

코로나19도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 공급 부족 상황을 더욱 앞당기고 있다. 일부 코로나19 백신에 들어가는 아쥬반트(Adjuvant; CpG 면역증강제)에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가 사용되기 때문이다. 매년 6억~12억 개의 아쥬반트 생산 시 약 1.8~3.6톤의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이번 증설은 만성질환에 대한 올리고핵산치료제의 상업화 물량 공급 및 올리고핵산치료제 신약 파이프라인 증가에 따른 신규 라인 확보, 코로나19 백신용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반월공장 올리고동 3, 4층의 나머지 40% 공간에 대한 2차 추가 증설 및 반월공장 내 유휴 부지에 제2 올리고핵산치료제 생산동 건설도 검토 중으로, 2024년까지 글로벌 올리고핵산치료제 시장점유율을 40%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970,000
    • -3.16%
    • 이더리움
    • 441,900
    • -3.01%
    • 리플
    • 277.6
    • -2.39%
    • 라이트코인
    • 63,350
    • -5.59%
    • 이오스
    • 3,010
    • +0.57%
    • 비트코인 캐시
    • 302,700
    • +0.73%
    • 스텔라루멘
    • 88.76
    • -3.03%
    • 트론
    • 30.78
    • +1.28%
    • 에이다
    • 112.6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600
    • -2.99%
    • 대시
    • 76,900
    • -3.03%
    • 이더리움 클래식
    • 6,670
    • -0.74%
    • 110.7
    • +1.75%
    • 제트캐시
    • 64,750
    • -5.47%
    • 비체인
    • 12.17
    • -3.95%
    • 웨이브
    • 3,455
    • -1.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4
    • -4.55%
    • 비트코인 골드
    • 8,205
    • -5.53%
    • 퀀텀
    • 2,363
    • -3.83%
    • 오미세고
    • 3,493
    • -3.61%
    • 체인링크
    • 13,140
    • -1.79%
    • 질리카
    • 20.21
    • -1.61%
    • 어거
    • 14,300
    • -1.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