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재명 "정당은 조폭이나 군대와 다르다…특정인의 소유도 아냐"

입력 2020-08-25 17:59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수도권 대유행에 따른 대도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수도권 대유행에 따른 대도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당은 조폭이나 군대도 아니고 특정인의 소유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폭이나 군대에선 수뇌의 결정과 명령에 하부 조직원은 복종할 뿐"이라면서도 "그러나 정당은 다양한 정치적 의견을 가진 국민들의 집합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국가에서 정당은 특정인이나 특정세력의 소유물도 아니며 국민의 것이자 당원의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글을 통해 '특정인'이나 '특정 세력'이 누구인지 밝히지는 않았지만, 최근 '2차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 주장 등에 대한 일부 당원들의 반발을 의식했을 가능성이 크다.

그는 "당원은 누구나 당 정책에 의견을 낼 수 있고, 국민은 누구나 국가 정책 결정에 참여할 수 있다"면서 "정책이 결정되면 존중하지만 정책결정 전에는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내고 토론하는 것이 오히려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도 국민이자 민주당 당원의 한 사람이고, 1370만 경기 도정을 책임진 행정관으로서 경기 도정에 영향을 미치는 집권여당 민주당의 정책에 대해 말할 수 있고 또 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일부 언론에서 재난지원 대상과 시기 금액 등을 놓고 민주당 내에서 논쟁이 벌어지자, 이를 두고 반기를 들었다거나 불협화음이라고 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며 "당론이 정해진 것도 아니고 당론을 모아가는 과정일 뿐이고, 당론 결정전 당원의 주장은 모두 주장일 뿐 어떤 당원의 말은 당의 입장이고 어떤 당원의 말은 반기(反旗)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당은 조폭이나 군대와 다르다. 당이 결정하면 당원으로서 당연히 따를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정책 결정 과정에서는 도민대표이자 당원으로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고 치열하게 논쟁하겠다"고 글을 끝맺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173,000
    • +1.17%
    • 이더리움
    • 435,100
    • -1.69%
    • 리플
    • 271.4
    • -2.55%
    • 라이트코인
    • 61,450
    • -3.38%
    • 이오스
    • 2,948
    • -1.9%
    • 비트코인 캐시
    • 299,900
    • -1.64%
    • 스텔라루멘
    • 86.44
    • -2.62%
    • 트론
    • 29.7
    • -3.57%
    • 에이다
    • 104
    • -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300
    • -2.75%
    • 대시
    • 74,800
    • -2.73%
    • 이더리움 클래식
    • 6,620
    • -0.6%
    • 108.6
    • -0.37%
    • 제트캐시
    • 63,800
    • -2.22%
    • 비체인
    • 11.38
    • -6.57%
    • 웨이브
    • 3,385
    • -2.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8.5
    • -6.84%
    • 비트코인 골드
    • 8,055
    • -2.3%
    • 퀀텀
    • 2,251
    • -5.42%
    • 오미세고
    • 3,176
    • -9.85%
    • 체인링크
    • 12,550
    • -5.43%
    • 질리카
    • 19.12
    • -4.88%
    • 어거
    • 13,690
    • -3.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