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자수첩] ‘코로나 백신 사세요~’ 백신에 집착하는 푸틴의 속내

입력 2020-08-20 06:00

최혜림 국제경제부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웃통을 벗은 채 곰을 타고 있는 모습이다. 이 모습이 실제인지는 알 수 없지만, 옛 소련의 정보기관인 국가보안위원회(KGB) 출신 대통령이라는 점이 그의 강인한 이미지를 뒷받침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오토바이를 타고 퍼레이드에 나서거나 사격 실력을 선보이는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자신의 강인한 이미지를 충실하게 지켜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 그의 이미지는 큰 타격을 입고 있다. 러시아가 야심차게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가 조롱의 대상이 됐기 때문이다. 푸틴 대통령은 “내 딸도 백신을 맞았다”며 안전성을 강조했지만, ‘선승인 후시험’이라는 전무후무한 선례를 남겨 부정적인 평가가 지배적이다.

러시아는 백신을 닥치는 대로 사들이는 미국에 “러시아 백신도 한 번 써 보라”며 러브콜을 보냈다가 보기 좋게 퇴짜를 맞았다. 미국 보건당국 관계자로부터 “러시아산 백신은 사람은커녕 원숭이한테도 접종할 생각이 없다”는 굴욕적인 소리까지 들었다. 이 밖에도 영국, 독일 등이 공개적으로 러시아의 백신에 불신감을 나타냈다.

푸틴 대통령이 이런 치욕을 겪으면서도 백신 장사를 밀어붙이는 이유는 따로 있다. 장기 집권을 위한 구실이 필요한 탓이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초 국민투표를 거쳐 개헌을 단행했다. 여기에는 자신의 기존 임기를 백지화하는 특별 조항이 포함됐다. 개정 헌법에 따라 푸틴은 2036년까지 대통령직을 맡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여론은 예전만큼 호의적이지 않다. 한때 89%까지 치솟았던 푸틴 대통령의 지지율은 6월엔 59%까지 떨어졌다. 러시아 극동부 하바롭스크와 블라디보스토크, 노보시비르스크 등 16개 지역에서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기도 했다.

옛 소련이 쏘아 올린 인류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는 여전히 러시아인들의 자부심으로 남아있다. 여기서 착안해 ‘세계 최초’ 백신의 이름을 지은 것은 옛 강대국의 향수를 불러와 상황을 타개해보겠다는 의지다. 하지만 믿을 수 없는 백신에 의지해 애국심 장사를 하겠다는 건 푸틴의 절박함만 드러낼 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910,000
    • -2.8%
    • 이더리움
    • 440,000
    • -1.48%
    • 리플
    • 277.3
    • -1.46%
    • 라이트코인
    • 63,150
    • -2.24%
    • 이오스
    • 3,001
    • +0.94%
    • 비트코인 캐시
    • 302,000
    • +2.51%
    • 스텔라루멘
    • 87.99
    • -3.34%
    • 트론
    • 30.45
    • +0.13%
    • 에이다
    • 113.1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000
    • -1.44%
    • 대시
    • 76,550
    • -2.17%
    • 이더리움 클래식
    • 6,695
    • -0.59%
    • 111.8
    • +4.49%
    • 제트캐시
    • 64,350
    • -5.02%
    • 비체인
    • 12.08
    • -4.05%
    • 웨이브
    • 3,431
    • +0.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1
    • -3.43%
    • 비트코인 골드
    • 8,210
    • -4.76%
    • 퀀텀
    • 2,367
    • -1.05%
    • 오미세고
    • 3,529
    • +0.23%
    • 체인링크
    • 13,120
    • +0%
    • 질리카
    • 20.14
    • -1.52%
    • 어거
    • 14,160
    • -1.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