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지분적립형 주택'도 지분 40%까지 담보대출 가능

입력 2020-08-12 15:27

"콤팩트시티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적용 어려워...분양 방식은 미정"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이 12일 서울시청에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브랜드인 '연리지홈' 등 생애주기별 주택 브랜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이 12일 서울시청에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브랜드인 '연리지홈' 등 생애주기별 주택 브랜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서울시가 3040 세대를 위해 내놓은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에도 주택담보대출이 가능할 전망이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12일 서울시청에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브랜드인 '연리지홈' 등 생애주기별 주택 브랜드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연리지홈 간판을 달게 된 지분적립형 주택은 지난 4일 발표한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한 분양주택 모델로, 분양받은 사람이 분양가의 20∼40%만 내고 내 집을 장만한 뒤 20∼30년에 걸쳐 거주하며 지분을 추가로 매입할 수 있게 한 주택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지분적립형 주택은 반값 아파트가 아닌 반의 반값(4분의 1) 아파트"라며 "그간 SH공사가 소득 1∼4분위를 대상으로 임대주택을, 7분위 이상에 대해선 일반분양을 공급했는데 그 사이에 있는 5~6분위가 이번 지분적립형 주택의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지분적립형 주택을 도입할 부지에 대해선 아직 말할 단계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 사장은 "도로, 빗물펌프장, 버스차고지 등에 조성되는 콤팩트 시티엔 분양 주택이 들어가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추첨제와 가점제 여부 등의 분양 방식도 국토교통부 등과 협의를 거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연리지홈 분양은 대출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날 발표에 참석한 천현숙 SH도시연구원 원장은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할 때 LTV 40%를 자기 지분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천 원장은 이어 "한국인들이 생애 최초 주택 마련 시 대출을 받는 비율은 약 38% 정도"라며 "이는 60% 정도는 자기 돈으로 부담한다는 뜻이어서 초기 지분 부담이 과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시와 공사는 오는 2028년까지 저이용 유휴 부지 개발이나 공공시설 복합화 사업 등으로 신규 주택 공급 대상지를 확보해 지분적립형 주택 약 1만7000가구를 지을 예정이다.

이날 SH공사는 20~30대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한 주택(도전숙)인 '에이블랩'과 50~60대의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위한 연금형 주택 모델 '누리재' 등 생애주기별 주택 브랜드도 함께 선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989,000
    • -2.57%
    • 이더리움
    • 376,000
    • -6.4%
    • 리플
    • 260.5
    • -4.19%
    • 라이트코인
    • 50,400
    • -2.7%
    • 이오스
    • 2,851
    • -5.03%
    • 비트코인 캐시
    • 242,500
    • -4.34%
    • 스텔라루멘
    • 78.8
    • -5.62%
    • 트론
    • 29.12
    • -0.03%
    • 에이다
    • 89.84
    • -5.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400
    • -3.74%
    • 대시
    • 75,900
    • -5.01%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3.09%
    • 122.8
    • -2.15%
    • 제트캐시
    • 60,500
    • -3.12%
    • 비체인
    • 13.37
    • -8.11%
    • 웨이브
    • 2,544
    • -1.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5
    • -6.21%
    • 비트코인 골드
    • 8,715
    • -5.89%
    • 퀀텀
    • 2,570
    • -5.06%
    • 오미세고
    • 3,213
    • -9.47%
    • 체인링크
    • 9,190
    • -9.9%
    • 질리카
    • 16.44
    • -0.42%
    • 어거
    • 14,900
    • -7.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