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농식품부 직원 150명, 집중호우 피해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입력 2020-08-12 14:38

전북 진안·충남 공주·충북 제천서…소속·산하기관 임직원도 동참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한 직원 150여 명이 12일 전남 진안군과 충남 공주, 충북 제천에서 집중호우 피해 농가를 찾아 일손을 돕고 있다.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한 직원 150여 명이 12일 전남 진안군과 충남 공주, 충북 제천에서 집중호우 피해 농가를 찾아 일손을 돕고 있다.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직원 150여 명이 최근 집중호우로 농경지 침수 등 피해를 입은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에 나섰다.

12일 농식품부는 김종훈 기획조정실장 인솔로 이날부터 전라북도(진안군)와 충청남북(공주·제천)에서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농업시설물 잔해 및 토사 제거작업 등을 실시한다. 농업분야 침수피해는 지난 11일 7시 기준 2만6432㏊로 집계됐다.

농식품부 소속기관은 각 기관장이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이달 말까지 650여 명의 직원이 41개 지역에서 현장 실정에 맞는 피해복구 작업을 실시한다.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등 13개 기관장이 피해현장 방문 및 현장 상황 지속 점검 중이다.

아울러 농어촌공사,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등 농식품부 산하기관 임직원 600여 명도 피해가 심한 42개 지역에서 토사정리, 배수로 정비, 낙과 피해정리 등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김종훈 실장은 "국방부 등 관계부처에도 농업분야 피해복구 지원을 요청할 계획인 만큼 민간에서도 자발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농촌 피해복구 지원에 참여해 주시기를 희망한다"며 "이번 폭우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복구 지원에 최대한 노력하여 농업인이 생업으로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61,000
    • -0.14%
    • 이더리움
    • 410,400
    • +0%
    • 리플
    • 281.2
    • +0%
    • 라이트코인
    • 53,400
    • -0.19%
    • 이오스
    • 2,991
    • +0.03%
    • 비트코인 캐시
    • 263,200
    • +2.06%
    • 스텔라루멘
    • 84.96
    • -0.39%
    • 트론
    • 30.78
    • -3.75%
    • 에이다
    • 116.8
    • +6.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000
    • +1.98%
    • 대시
    • 79,150
    • -2.1%
    • 이더리움 클래식
    • 6,700
    • -0.89%
    • 140.1
    • -2.1%
    • 제트캐시
    • 64,350
    • -1%
    • 비체인
    • 14.65
    • -1.94%
    • 웨이브
    • 2,874
    • -1.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7
    • -1.56%
    • 비트코인 골드
    • 9,260
    • -0.54%
    • 퀀텀
    • 2,739
    • -2%
    • 오미세고
    • 3,559
    • -1.77%
    • 체인링크
    • 12,740
    • +7.06%
    • 질리카
    • 17.74
    • -6.19%
    • 어거
    • 16,410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