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G전자, 사계절 천장형 선풍기 ‘LG 실링팬’ 출시

입력 2020-08-11 10:00

리모컨 없이 원격제어·음성명령으로 제어

▲LG전자가 11일 프리미엄 천장형 선풍기 ‘LG 실링팬(LG Ceiling Fan)’을 국내에 출시했다. 모델들이 서울 서초구에 있는 LG전자 서초R&D캠퍼스의 ‘살롱 드 서초’에서 LG 실링팬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11일 프리미엄 천장형 선풍기 ‘LG 실링팬(LG Ceiling Fan)’을 국내에 출시했다. 모델들이 서울 서초구에 있는 LG전자 서초R&D캠퍼스의 ‘살롱 드 서초’에서 LG 실링팬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11일 프리미엄 천장형 선풍기 ‘LG 실링팬(LG Ceiling Fan)’을 국내에 출시했다.

LG 실링팬은 큰 날개가 천천히 회전하는 천장형 선풍기다. 실내 공기를 순환시켜 쾌적하게 한다.

LG전자는 신제품에 LG만의 차별화된 기술인 듀얼윙과 혹등고래의 돌기 디자인을 적용했다. 듀얼윙은 큰 날개의 중심부에 별도의 투명하고 작은 날개가 달린 구조다. 날개 중심부의 풍량을 높여 공기 순환을 강화하는 효과를 낸다.

큰 날개에 있는 혹등고래의 돌기 디자인은 몸집이 크지만, 먹이를 사냥할 때는 민첩하게 움직이는 혹등고래의 가슴지느러미 앞부분에 있는 혹에서 착안했다. 돌기 디자인은 실링팬 날개가 돌면서 나는 소리를 줄여주는 데 도움이 된다.

신제품의 최저 소음은 속삭일 때와 비슷한 25데시벨(dB) 수준이다. 인도 인증기관인 내셔널 테스트 하우스(National Test House)가 측정한 결과 이 제품의 최대 풍량은 200CMM(Cubic Meter per Minute)이다. 1CMM은 1분 동안 배출하는 공기량의 단위다.

LG 실링팬은 사계절 내내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유지해주는 것은 물론 냉난방 성능은 높이고 에너지 사용량을 낮춰준다.

독일 인증기관 TUV라인란드(TUV Rheinland)가 LG 실링팬을 난방기나 냉방기와 함께 사용할 때는 실링팬을 사용하지 않을 때보다 각각 25%, 19% 빠르게 설정온도에 도달하고, 실링팬을 사용하면서 난방기나 냉방기를 켜고 2시간 동안 가동하면 전력소비량은 각각 13%, 8% 줄어든다고 인증했다.

봄과 가을에는 공기를 위아래로 순환시켜 쾌적하게 해주고 여름에는 에어컨과 함께 사용하면 시원하고 자연스러운 바람을 만들어 준다. 또 겨울철 난방에선 더운 공기를 아래로 순환시켜 실내를 따뜻하게 유지한다.

이 제품은 무선인터넷(Wi-Fi) 기능을 탑재해 리모컨 없이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있는 LG 씽큐(LG ThinQ) 앱을 사용해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등 인공지능 플랫폼과도 연동된다.

신제품은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평가받는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 2019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받았다.

신제품의 가격은 설치비를 포함해 출하가 기준 51만 원이다.

LG전자는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 국내 고객들의 실링팬에 대한 요구가 점점 커지고 있어 이번 신제품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696,000
    • +0.29%
    • 이더리움
    • 441,200
    • -4.02%
    • 리플
    • 279.9
    • -1.86%
    • 라이트코인
    • 63,800
    • -4.35%
    • 이오스
    • 2,985
    • +0.2%
    • 비트코인 캐시
    • 291,900
    • -5.04%
    • 스텔라루멘
    • 91.88
    • -1.88%
    • 트론
    • 30.25
    • -0.66%
    • 에이다
    • 114.7
    • -5.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600
    • -5.85%
    • 대시
    • 78,850
    • -1.62%
    • 이더리움 클래식
    • 6,765
    • -1.74%
    • 108.6
    • -8.89%
    • 제트캐시
    • 67,850
    • -5.3%
    • 비체인
    • 12.8
    • -4.69%
    • 웨이브
    • 3,558
    • -7.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7
    • -1.55%
    • 비트코인 골드
    • 8,575
    • -4.03%
    • 퀀텀
    • 2,472
    • -2.22%
    • 오미세고
    • 3,601
    • -4.94%
    • 체인링크
    • 13,290
    • -3.9%
    • 질리카
    • 20.91
    • -3.46%
    • 어거
    • 14,840
    • -1.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