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언유착 의혹’ 전 채널A 기자 기소…한동훈 공모 적시 안 해

입력 2020-08-05 10:41

검찰 “한동훈 공모 여부, 추가 수사로 명확히 규명할 것”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으로 수사를 받은 이동재(35) 전 채널A 기자가 5일 재판에 넘겨졌다. 다만 한동훈(47ㆍ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에 대한 공모 여부는 이 전 기자의 공소사실에서 제외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강요미수 혐의로 이 전 기자를 구속기소하고, 이 전 기자와 동행한 후배 백모(30) 기자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 전 기자는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이철(55)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다섯 차례 편지를 보내 가족을 언급하며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비리 의혹을 제보하지 않으면 중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는 취지로 협박한 혐의(강요미수)를 받는다.

유 이사장은 2014년 이 전 대표의 회사 직원들을 상대로 강연하고, 이듬해 신라젠 관련 행사에서 축사한 사실이 알려지며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검찰은 이 전 기자의 공소장에 한 검사장의 공범 여부를 담지 않았다. 검찰은 한 검사장이 이 전 기자의 협박성 취재를 공모했다고 의심하고 수사를 벌였으나 현재까지 명확한 증거는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한 검사장의 휴대폰에 대해 법원의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았으나 본인이 비밀번호를 함구하는 등 비협조로 디지털 포렌식에 착수하지 못해 수사가 장기화하고 있다”며 “현재 1회 피의자 조사도 종료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추가 수사를 통해 한 검사장의 공모 여부 등을 명확히 규명한 후 사건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협박성 취재 의혹을 MBC에 제보한 지모(55)씨 등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지씨는 ‘검언유착’ 프레임을 만들려고 친정부 인사들과 함께 이 전 기자를 상대로 함정을 팠다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424,000
    • +4.2%
    • 이더리움
    • 444,200
    • +3.35%
    • 리플
    • 288.9
    • +3.1%
    • 라이트코인
    • 62,250
    • +11.36%
    • 이오스
    • 2,989
    • +2.36%
    • 비트코인 캐시
    • 301,100
    • +5.5%
    • 스텔라루멘
    • 94.83
    • +0.66%
    • 트론
    • 30.53
    • +1.94%
    • 에이다
    • 119.8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300
    • +2.84%
    • 대시
    • 84,600
    • +2.17%
    • 이더리움 클래식
    • 6,940
    • +2.89%
    • 119
    • -2.14%
    • 제트캐시
    • 71,100
    • +2.3%
    • 비체인
    • 12.65
    • +0.24%
    • 웨이브
    • 3,499
    • +6.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4
    • +1.61%
    • 비트코인 골드
    • 9,100
    • +4.48%
    • 퀀텀
    • 2,604
    • +4.7%
    • 오미세고
    • 3,725
    • -0.21%
    • 체인링크
    • 12,260
    • +4.52%
    • 질리카
    • 21.05
    • +0.38%
    • 어거
    • 15,530
    • +1.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