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KT '올레tv'서 '넷플릭스' 본다…"넷플릭스와 신경전 SKT는?"

입력 2020-07-31 15:12

LG유플러스, "넷플릭스 제휴 지속"

▲KT는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고 다음달 3일부터 올레 tv에서 넷플릭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KT 모델들이 올레 tv에서 제공하는 넷플릭스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는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고 다음달 3일부터 올레 tv에서 넷플릭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KT 모델들이 올레 tv에서 제공하는 넷플릭스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서비스하는 '850만 올레 tv' 고객도 미국 OTT 넷플릭스 콘텐츠를 TV 화면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KT가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고 다음 달 3일부터 올레 tv에서 넷플릭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제휴에서 KT와 넷플릭스는 관련 법률을 준수하고, 서비스 안정화 노력을 함께 하기로 했다.

넷플릭스는 1억9300만 개의 유료 멤버십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다. ‘킹덤’, ‘인간수업’, ‘투게더’와 같은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는 물론 ‘기묘한 이야기’, ‘종이의 집’, ‘결혼 이야기’ 등 수준 높은 전 세계의 TV 시리즈와 다큐멘터리, 장편 영화를 광고 없이 시청할 수 있다.

KT는 올레 tv에 250여 개 실시간 채널과 21만 편의 VOD 등 국내 최다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넷플릭스 서비스까지 추가해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콘텐츠 범위를 확대하고 점점 더 다양해지는 고객의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올레 tv 고객은 월 9500원, 1만2000원, 1만4500원 중 원하는 요금제를 선택해 추가로 결제하면 넷플릭스에서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감상할 수 있다. 기존 넷플릭스 이용 고객이라면 올레 tv에서 이메일 주소 입력만으로 로그인이 가능하다.

가입이나 결제 측면에서도 고객 편의를 높였다. 올레 tv에서 리모컨으로 이메일 주소만 입력하면 넷플릭스에 신규 가입할 수 있고, 별도로 신용카드를 등록하지 않아도 KT 통신료에 넷플릭스 구독료를 함께 청구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올레 tv에서 넷플릭스 이용 시 가족이 하나의 이용권으로 함께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도록 요금제에 따라 최대 4명까지 동시 접속 가능하다. TV뿐 아니라 휴대폰, 패드, PC 등 다양한 단말을 통해 이어볼 수 있어 외출할 때에도 집에서 시청하던 영상을 끊김 없이 이어볼 수 있다. 가족이 하나의 이용권을 쓰더라도 프로필 분리를 통해 가족 개개인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프로필마다 상영 등급도 설정할 수 있다.

KT는 8월 3일부터 9월 30일까지 올레 tv에 신규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넷플릭스 프리미엄 이용권 3개월 제공 프로모션을 통신사 중 단독으로 진행한다. 9월 30일까지 접수 후 10월 7일까지 개통한 건에 한정된다. 올레 tv 에센스 이상 요금제(1만6500원 이상 요금제)와 기가인터넷 최대 500M 이상, 기가지니2를 동시 가입하면 된다. 또한 KT샵을 통해 신규 가입한 고객 중 월 100명을 추첨해 티셔츠, 슬리퍼, 쿠션, 캔들, 메쉬백 등으로 구성된 한정판 넷플릭스 홈캉스 굿즈 세트를 증정한다.

올레 tv에서 제공하는 넷플릭스 서비스는 8월 중 UHD2, 기가지니2, 테이블TV 셋톱박스부터 적용되며, 이외 셋톱박스는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자동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송재호 전무는 “이번 제휴를 통해 넷플릭스 가입 및 결제부터 해지, 서비스 품질까지 올레 tv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편익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KT는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지속 발굴하고 고객을 위하는 마음을 담아 고객 중심 전략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한편 기존 넷플릭스와 독점 제휴를 했던 LG유플러스는 향후 지속적으로 넷플릭스와 제휴 관계를 맺는다는 방침이다. 이번 조치로 인해 넷플릭스 독점 제휴는 마감됐다. 앞으로는 LG유플러스와 KT 2곳의 통신사가 넷플릭스와 제휴를 하게 된다.

이와 달리 SKT가 운영하는 SK브로드밴드는 당분간 넷플릭스와의 제휴가 힘들 것으로 보인다. 현재 넷플릭스와 SK브로드밴드는 네트워크 망 서버 이용료 부과 문제를 두고 소송전을 벌이고 있어서다. 넷플릭스는 올해 4월 SK브로드밴드에 망 사용료 지급 의무가 없다며 서울중앙지법에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양측은 최근 SK브로드밴드 Btv가 월정액제로 해외 메이저 영화 1만여편과 수백편의 인기 드라마를 단독 서비스하는 '오션'을 출시하며 전면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42,000
    • +1.17%
    • 이더리움
    • 512,500
    • +2.4%
    • 리플
    • 349.5
    • +0.92%
    • 라이트코인
    • 67,600
    • +2.04%
    • 이오스
    • 4,014
    • +9.02%
    • 비트코인 캐시
    • 347,600
    • +1.08%
    • 스텔라루멘
    • 122.6
    • -0.33%
    • 트론
    • 28.41
    • -0.73%
    • 에이다
    • 162.2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2,100
    • +1.61%
    • 대시
    • 109,300
    • +1.2%
    • 이더리움 클래식
    • 8,385
    • +1.76%
    • 73.71
    • +1.07%
    • 제트캐시
    • 100,000
    • -0.1%
    • 비체인
    • 23.23
    • -4.13%
    • 웨이브
    • 4,004
    • -9.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2.8
    • -0.25%
    • 비트코인 골드
    • 13,000
    • +1.56%
    • 퀀텀
    • 3,680
    • +1.18%
    • 오미세고
    • 2,268
    • -3.32%
    • 체인링크
    • 20,250
    • +1.25%
    • 질리카
    • 29.23
    • -0.44%
    • 어거
    • 26,590
    • +6.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