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손태승 회장 “직원들이 제안한 디지털혁신 과제, 적극 반영하겠다”

입력 2020-07-30 14:40

▲지난 29일 우리은행 본점 5층 시너지홀에서 개최한 ‘2020년 블루팀과 함께하는 디지털 혁신 포럼’에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블루팀 발언에 경청하고 있다.
▲지난 29일 우리은행 본점 5층 시너지홀에서 개최한 ‘2020년 블루팀과 함께하는 디지털 혁신 포럼’에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블루팀 발언에 경청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젊은 직원 중심으로 구성된 '블루팀'(Blue Team)의 디지털 전략을 혁신 과제에 적극 반영하라고 주문했다.

30일 우리금융그룹에 따르면 전날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블루팀과 함께하는 디지털혁신 포럼’에 손 회장을 비롯해 그룹 디지털 담당 임원들과 그룹사 책임자급 직원들로 구성된 블루팀 등 총 4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 5월 손 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권광석 은행장을 총괄장으로 하는 그룹 디지털혁신위원회를 출범했다. 고객 관점의 아이디어나 급변하는 트렌드를 제안하고 반영하고자 젊고 패기있는 책임자급 직원 중심의 블루팀도 신설한 바 있다.

블루팀 직원들은 포럼에 참석, 상향식(Bottom-up) 방식으로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했다. 그룹 디지털혁신 추진 방향이나 대고객 핵심 플랫폼인 뱅킹 앱(App) 개선 등을 주제로 손 회장과 임원들은 격의 없는 활발한 토론을 펼쳤다.

특히, 블루팀은 급변하는 시장 트렌드를 그룹의 디지털혁신 속도가 따라가지 못한다는 점을 날카롭게 지적하기도 했다. 빅테크 기업의 큰 장점인 직관성과 흥미 중심의 플랫폼을 비교·분석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개선할 수 있는 구체적 아이디어를 경영진에 제안했다.

손 회장은 “그룹의 미래 주역인 블루팀과 경영진들이 고객의 눈높이에서 디지털 서비스와 상품을 함께 논의하며 현장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디지털도 결국 사람이 중심인 만큼, 고객에게 더욱 편리한 서비스와 차별화된 미래 가치를 제공하는 디지털혁신을 함께 만들어 디지털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손 회장이 지난 27일 디지털혁신위원회에서 논의됐던 현안인 종합지급결제사업자 및 마이데이터 사업 등 주요과제 추진 시 블루팀의 의견도 청취해 반영하도록 현장 지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플랫폼을 활용한 고객 접점 확대방안, 콘텐츠의 질적 개선방안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고, 그룹 디지털 서비스의 디테일한 부분까지 획기적으로 바꿔보려는 적극적이고 열띤 토론의 장이 됐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598,000
    • -2.61%
    • 이더리움
    • 454,400
    • -2.45%
    • 리플
    • 343.5
    • -1.04%
    • 라이트코인
    • 65,900
    • -4.01%
    • 이오스
    • 3,619
    • -4.49%
    • 비트코인 캐시
    • 336,000
    • -5.88%
    • 스텔라루멘
    • 119.2
    • -3.95%
    • 트론
    • 24.01
    • -4.04%
    • 에이다
    • 164.3
    • -3.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9,400
    • -5.39%
    • 대시
    • 106,400
    • -5.42%
    • 이더리움 클래식
    • 8,155
    • -3.2%
    • 71.45
    • -4.22%
    • 제트캐시
    • 98,850
    • -6.04%
    • 비체인
    • 23.83
    • -5.25%
    • 웨이브
    • 2,263
    • -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0.1
    • -8.36%
    • 비트코인 골드
    • 12,380
    • -3.05%
    • 퀀텀
    • 3,226
    • -6.71%
    • 오미세고
    • 1,995
    • -5.23%
    • 체인링크
    • 15,370
    • -0.65%
    • 질리카
    • 31.51
    • +4.48%
    • 어거
    • 24,160
    • -3.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