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용병 신한금융회장 “경영진 평가에 ‘디지털 리더십’ 추가한다”

입력 2020-07-30 13:54 수정 2020-07-30 13:54

코로나 위기 극복 '하반기 신한경영포럼' 개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27일부터 29일까지 열린 3일간의 온라인, 오프라인 혼합 운영  '하반기 신한경영포럼'의 마지막 날 그룹 최고경영자(CEO)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27일부터 29일까지 열린 3일간의 온라인, 오프라인 혼합 운영 '하반기 신한경영포럼'의 마지막 날 그룹 최고경영자(CEO)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최고경영자(CEO)와 경영진 평가에서 디지털 리더십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30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조 회장은 27~29일 그룹의 임원과 본부장 2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이같은 내용으로 골자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혼합해 하반기 신한경영포럼을 주재했다.

조 회장은 ‘공유와 공감’을 키워드로 새로운 임원 평가 기준을 제시했다. 이에 디지털 리더십을 CEO와 경영진 선임 평가 기준에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리더십은 디지털 기술과 트렌드 흐름을 이해하고, 디지털의 관점에서 조직의 참여를 유도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다. 디지털 리더십의 평가 항목으로는 △디지털 이해도 △비전 제시 △조직 문화 △인재 육성 △가치 창출 등이 있다.

이날 조 회장은 “디지털 전환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길이며, 혼돈의 세상에서 리더만이 해결책을 아는 것이 아니기에 구성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 답을 찾아가야 한다"며 “리더들이 앞장서 크고 대담한 디지털 전환을 목표로 설정하고 과감하게 도전해 나서야 한다"고 독려했다.

조 회장은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신한이 생존하기 위한 핵심역량을 흔들리지 않는 대들보와 거침없이 달려가는 바퀴에 비유했다. 조 회장은 “신한의 창립 정신과 고객 중심의 원칙, 강력한 회복 탄력성을 흔들림 없이 지켜가는 동시에 신한을 미래의 길로 나가게 하는 디지털 전환을 강력하게 추진해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 회장은 그룹의 디지털 전환의 기준이 될 디지털 행동준칙 ‘L.E.A.D’를 언급하며 특강을 마쳤다. ‘L.E.A.D’는 리더십과 에코시스템(Leadership, Eco-system, Advanced Technology, Developing Human Resource)등의 약자로, 신한의 모든 직원들이 항상 디지털을 먼저 생각하고 한국 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어 나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조 회장은 경영진들과 공유와 공감을 화두로 그룹을 둘러싼 환경과 현재 그룹의 상황을 공유하기도 했다. 지주회사 최고재무관리자(CFO), 최고전략책임자(CSO), 최고위기관리자(CRO)가 차례로 재무, 전략, 리스크 관점의 주요 이슈를 던지고 향후 그룹의 대응 방향에 대해 전달했다.

앞서 27~28일에는 ‘반추와 숙고’를 주제로 신한금융그룹은 그룹사의 상반기 성과를 검토하고 하반기 추진 방향을 점검했다. 이어 ‘일류 신한’이라는 그룹의 전략목표에 맞춰 그룹사별로 수립한 중기 전략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84,000
    • +0.14%
    • 이더리움
    • 465,800
    • +3.37%
    • 리플
    • 345.6
    • -0.55%
    • 라이트코인
    • 68,200
    • +0.66%
    • 이오스
    • 3,599
    • +0.9%
    • 비트코인 캐시
    • 360,500
    • +1.04%
    • 스텔라루멘
    • 124.8
    • +2.55%
    • 트론
    • 24.17
    • +1.34%
    • 에이다
    • 174.7
    • +4.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6,900
    • -0.37%
    • 대시
    • 114,900
    • -2.87%
    • 이더리움 클래식
    • 8,300
    • +1.9%
    • 73.42
    • -0.53%
    • 제트캐시
    • 112,200
    • -0.53%
    • 비체인
    • 25.4
    • +10.77%
    • 웨이브
    • 2,145
    • -1.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5
    • +4.05%
    • 비트코인 골드
    • 12,480
    • +0.65%
    • 퀀텀
    • 3,246
    • +3.18%
    • 오미세고
    • 1,913
    • +2.46%
    • 체인링크
    • 14,930
    • +18.96%
    • 질리카
    • 29.28
    • +4.87%
    • 어거
    • 23,410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