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외교부 “베냉 해상서 피랍된 국민 5명 무사히 석방”

입력 2020-07-25 09:38

외교부는 아프리카 베냉 인근 해상에서 무장 괴한에 납치됐던 한국인 선원 5명이 25일 석방됐다고 밝혔다.

한국인 선원 5명은 지난 달 24일 아프리카 베냉 인근 해상에서 불상의 납치단체에 의해 됐다. 이들은 피랍 32일째인 24일(현지시간) 오후 9시 50분께 나이지리아 남부지역에서 무사 석방됐다.

함께 피랍됐다 석방된 가나 국적 동료 선원 1명은 한국대사관이 나이지리아 주재 가나대사관 측에 안전하게 인계했다.

석방된 국민은 대체로 건강한 상태로 주나이지리아 대사관이 마련한 안전 장소에서 보호를 받고 있다. 본인의 의사에 따라 비행편이 확보되는 대로 선적국가인 가나로 이동할 예정이다. 정부는 국민이 안전하게 가나로 귀환할 수 있도록 필요한 영사 조력을 최대한 제공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베냉 코토누 항구로부터 약 111km 떨어진 해상에서 '파노피 프런티어'호에 탑승해 참치잡이 조업을 하다 무장 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가나 국적인 이 어선에는 모두 30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지만, 무장 세력은 한국 선원 5명과 가나 국적 선원 1명 등 6명만 납치해 나이지리아 해역인 동쪽으로 달아났다. 정부는 사건 직후부터 피랍된 국민의 가족과도 상황을 수시로 공유해 왔으며, 석방 직후 국민이 가족과 통화할 수 있도록 했다.

이어 피랍사건 인지 후 즉각 외교부 본부와 주가나대사관, 주나이지리아대사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와 현장 대책반을 각각 설치해 24시간 대응체제를 가동했다.

정부 관계자는 “국민 안전 최우선과 납치단체와의 직접 협상 불가 원칙에 따라 피랍사고 관계국인 가나·나이지리아 정부 등과 수시로 정보를 공유하고 협의하고, 선사 측과도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82,000
    • -0.14%
    • 이더리움
    • 465,200
    • +2.76%
    • 리플
    • 345.2
    • -1.09%
    • 라이트코인
    • 68,000
    • +0.07%
    • 이오스
    • 3,602
    • +0.64%
    • 비트코인 캐시
    • 360,600
    • +0.7%
    • 스텔라루멘
    • 125
    • +2.71%
    • 트론
    • 24.22
    • +1%
    • 에이다
    • 174.6
    • +4.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6,600
    • -1.41%
    • 대시
    • 114,900
    • -2.79%
    • 이더리움 클래식
    • 8,310
    • +1.65%
    • 74.09
    • +0.38%
    • 제트캐시
    • 111,900
    • -0.8%
    • 비체인
    • 25.15
    • +9.54%
    • 웨이브
    • 2,145
    • -2.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5
    • +3.85%
    • 비트코인 골드
    • 12,430
    • -0.08%
    • 퀀텀
    • 3,243
    • +2.76%
    • 오미세고
    • 1,914
    • +2.57%
    • 체인링크
    • 14,940
    • +18.57%
    • 질리카
    • 29.51
    • +5.96%
    • 어거
    • 23,500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