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야, 문체부·체육회에 고 최숙현 사건 관리·감독 집중 추궁

입력 2020-07-22 14:50 수정 2020-07-22 14:51

▲고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뒤늦게 인정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의 김도환이 2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뒤늦게 인정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의 김도환이 2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 최숙현 선수 사태 규명 국회 청문회에서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는 관리·감독에 대한 책임을 집중적으로 추궁 당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의원은 22일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 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 청문회'에서 고 최숙현 선수가 전 소속팀 관계자들에게 가혹 행위 당한 사실을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에 신고했으나,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절차의 문제로 직접 보고받지 못한 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고 최숙현 선수 사건이 벌어졌는데도 체육회가 이달 7일 시도 체육회에 현재 조사 진행 중인 인권 관련 사건을 내용을 보고하지 말라는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에 이 회장은 "조사 중 보고를 받으면 편견이 들어갈까 봐 직접 보고 대신 결과만 보고받는다"며 "문제점을 앞으로 개선하겠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또 지난해 1월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의 '미투'(나도 당했다) 폭로 이후 체육회가 여러 정책을 내놨지만, 클린 스포츠센터에 접수된 폭력·성폭력 건수는 해마다 증가 추세라며 이기흥 회장의 스포츠 인권 개선 의지가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통렬히 성찰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잦은 인사이동을 지적하며 전문성이 떨어진 탓에 체육회가 인권에 무지하다고 비판했다. 전 의원은 "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장을 그간 정년퇴직을 앞둔 사람들만 맡아왔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최형두 의원은 박양우 문체부 장관에게 장관직을 걸고 이번 사건 처리에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했다. 이에 이 회장은 "시군구 체육회와 실업팀 1000개를 대상으로 책임을 확실하게 구분할 수 있도록 조처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657,000
    • -0.56%
    • 이더리움
    • 459,400
    • -1.2%
    • 리플
    • 285
    • -1.35%
    • 라이트코인
    • 66,700
    • +0.68%
    • 이오스
    • 2,982
    • -0.43%
    • 비트코인 캐시
    • 307,400
    • -0.87%
    • 스텔라루멘
    • 93.5
    • -2.79%
    • 트론
    • 30.45
    • +0%
    • 에이다
    • 120.8
    • -1.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400
    • +5.68%
    • 대시
    • 80,500
    • -1.29%
    • 이더리움 클래식
    • 6,885
    • +0.66%
    • 119
    • -1.41%
    • 제트캐시
    • 71,550
    • -0.97%
    • 비체인
    • 13.49
    • -2.67%
    • 웨이브
    • 3,846
    • -0.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6
    • -1.46%
    • 비트코인 골드
    • 8,975
    • +0.5%
    • 퀀텀
    • 2,528
    • -2.88%
    • 오미세고
    • 3,771
    • -3.8%
    • 체인링크
    • 13,890
    • -4.14%
    • 질리카
    • 21.56
    • -1.73%
    • 어거
    • 15,13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