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토부-제주도 '자율협력주행' 시연…교통신호 미리 받고 사전에 대응한다

입력 2020-07-22 11:00

제주공항서 왕복 5km 시연…악천후, 역광 상황 등에서도 안전하게 자율주행

▲자율주행에서 자율협력주행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 걸음이 시작됐다. 지능형 교통체계를 통해 사전에 신호등 정보를 수신, 안전하고 효율적인 자율주행을 구축하기 위해 시연행사가 열렸다.    (사진제공=국토부)
▲자율주행에서 자율협력주행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 걸음이 시작됐다. 지능형 교통체계를 통해 사전에 신호등 정보를 수신, 안전하고 효율적인 자율주행을 구축하기 위해 시연행사가 열렸다. (사진제공=국토부)

자율주행차가 이제 '자율협력주행'으로 진화한다. 단순하게 혼자 달리는 것이 아닌, 주변 교통 인프라와 서로 소통하며 안전하게 주행하는 방식이다.

국토교통부는 제주특별자치도와 22일 자율협력주행 시연행사를 개최했다.

자율주행차와 교통 인프라(신호등 및 교통 체계)와 소통을 확대해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자율주행을 지원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자율주행차가 증가하면 이제 자율차와 자율차가 서로 통신하며 안전성을 더욱 확대할 수 있다.

이날 시연행사는 제주공항에서 렌터카 주차장을 왕복하는 5㎞ 구간에서 이뤄졌다.

특히 자율주행차가 통신 인프라를 통해 신호등의 교통신호 정보를 미리 받아 사전에 안전하게 제어하는 기능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차가 센서로 신호등을 인식하기 어려운 상황, 예컨대 △악천후 △태양 역광 △전방 대형차량으로 인한 가려짐 등의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전방 신호등의 잔여 시간을 인지해 효율적으로 미리 속도를 제어하는 것도 가능해졌다.

앞서 제주도는 지능형 교통체계 실증사업을 통해 일반 렌터카를 대상으로 교통신호뿐만 아니라 불법 주정차, 역주행, 무단횡단 등 돌발상황 등의 교통안전 정보를 제공해 왔다.

설문조사 결과, 교통정보를 받아본 렌터카 이용자의 83.1%가 감속, 정지, 차선변경을 하는 등 안전하게 반응해 운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실증사업 사업관리단은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실제 사고 데이터 분석을 진행 중이다. 올 연말 지능형교통체계를 통한 교통안전 증진 효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지능형 교통체계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분야로, 교통안전 정보를 민간 기업들에 무상으로 개방,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51,000
    • +0.39%
    • 이더리움
    • 443,300
    • -3.25%
    • 리플
    • 281
    • -2.33%
    • 라이트코인
    • 64,050
    • -2.21%
    • 이오스
    • 2,973
    • -2.52%
    • 비트코인 캐시
    • 291,300
    • -4.24%
    • 스텔라루멘
    • 92.82
    • -0.91%
    • 트론
    • 30.21
    • -1.63%
    • 에이다
    • 116.7
    • -2.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000
    • -4.41%
    • 대시
    • 78,800
    • -2.17%
    • 이더리움 클래식
    • 6,750
    • -0.66%
    • 113.4
    • -3.82%
    • 제트캐시
    • 68,900
    • -3.37%
    • 비체인
    • 12.86
    • -3.6%
    • 웨이브
    • 3,551
    • -3.2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4
    • -2.9%
    • 비트코인 골드
    • 8,545
    • -3.77%
    • 퀀텀
    • 2,450
    • -2.97%
    • 오미세고
    • 3,618
    • -5.06%
    • 체인링크
    • 13,310
    • -4.18%
    • 질리카
    • 20.79
    • -3.21%
    • 어거
    • 14,560
    • -2.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