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화건설, JLL코리아와 맞손…복합개발 역량 강화

입력 2020-07-16 16:59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사와의 전략적 제휴로 복합개발사업 역량 강화"

▲김만겸(왼쪽) 한화건설 개발사업본부장과 장재훈 JLL코리아 대표가 16일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부동산 개발사업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한화건설)
▲김만겸(왼쪽) 한화건설 개발사업본부장과 장재훈 JLL코리아 대표가 16일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부동산 개발사업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한화건설)

한화건설은 16일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JLL(존스랑라살) 코리아와 '부동산 개발사업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만겸 한화건설 개발사업본부장과 장재훈 JLL(존스랑라살) 코리아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 측은 업무제휴 방식과 범위를 논의한 뒤 협약을 체결했다.

한화건설이 이번 업무협약에 나선 건 JLL코리아와의 협업으로 상품 개발, 신평면 설계, 마케팅 전반에 대한 글로벌 노하우를 내재화하기 위해서다.

김만겸 한화건설 개발사업본부장은 "오피스 및 상업시설 분야에서 다양한 고객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며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한화건설의 복합개발사업 역량을 더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최근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대전역세권 개발(우선협상대상자), 수원컨벤션센터 마이스 복합단지 등을 잇따라 수주했다. 복합개발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비주거 부문(오피스 및 상업시설)의 역량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오피스 및 상업시설 분양시장에선 기존 주거시설에 적용되는 녹지와 테라스, 편의시설의 중요성이 더 확대되고 있다. 이같은 트렌드는 생활형 숙박시설, 지식산업센터, 물류창고, 데이터센터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JLL은 전세계 80여개국에 지사를 둔 세계 최대 글로벌 부동산 종합기업 중 한 곳이다. 상업시설을 비롯해 오피스·주거·호텔 부동산 자문, 매입 및 매각, 임대차 대행, 자산관리 등 전방위적인 부동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68,000
    • +0.57%
    • 이더리움
    • 462,800
    • +0.22%
    • 리플
    • 344.8
    • +0.26%
    • 라이트코인
    • 67,750
    • -0.29%
    • 이오스
    • 3,631
    • +1.11%
    • 비트코인 캐시
    • 353,800
    • -2.02%
    • 스텔라루멘
    • 123
    • -2.3%
    • 트론
    • 25.35
    • +4.41%
    • 에이다
    • 169.5
    • -1.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3,300
    • -1.27%
    • 대시
    • 113,400
    • -1.56%
    • 이더리움 클래식
    • 8,305
    • -1.95%
    • 74.7
    • +1.41%
    • 제트캐시
    • 108,900
    • -3.63%
    • 비체인
    • 25.35
    • -4.16%
    • 웨이브
    • 2,332
    • +8.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7
    • -1.31%
    • 비트코인 골드
    • 12,640
    • +1.36%
    • 퀀텀
    • 3,356
    • +3.9%
    • 오미세고
    • 2,091
    • +8.79%
    • 체인링크
    • 16,210
    • +2.27%
    • 질리카
    • 28.68
    • -4.4%
    • 어거
    • 24,830
    • +5.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