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야, 7월 국회 의사일정 합의…2주 만에 정상화

입력 2020-07-14 20:10

16일 개원식…22∼24일 대정부질문 등

▲김태년(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원식등 7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한 뒤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원식등 7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한 뒤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제21대 국회 개원식을 비롯한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14일 합의했다.

지난달 29일 원 구성 협상이 결렬된 지 약 2주 만에 국회 운영이 정상화 절차를 밟게 됐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의사일정을 발표했다.

김 원내대표는 "늦었지만 의사일정을 합의해 대단히 다행"이라며 "코로나 위기극복과 국민의 삶을 챙기는 데 있어 머리를 맞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곡절이 있었지만, 민주당과 통합당이 국정 현안을 끊임없이 토론하고 상의해 국민에 도움되는 국회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합의로 국회는 16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개원식을 연다. 문재인 대통령이 개원 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어 20∼21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22∼24일 대정부질문을 할 방침이다. 30일과 내달 4일에는 법안 등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열린다.

여야는 상임위별 법안소위원장 배분과 관련해서도 합의했다. 복지ㆍ행안ㆍ문체위는 복수 법안소위 체제로 개편하고, 복수의 법안소위를 뒀던 기존 8개 상임위까지 총 11곳의 위원장을 교섭단체 양당이 나눠 맡는다. 국방위 법안소위원장은 통합당에서 맡기로 합의했다.

다만 법안소위 내 안건처리는 합의처리를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방송통신위원회 국회 추천 인사는 30일까지 양당이 1명씩 추천할 방침이다. 중앙선관위원 2명 중 1명은 민주당이 추천하고, 나머지 1명은 통합당이 민주당의 동의로 추천한다.

단, 통합당 몫 국회부의장 추천과 정보위원장 선출 문제는 합의안에 포함하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42,000
    • +0.56%
    • 이더리움
    • 507,500
    • +1.1%
    • 리플
    • 348.6
    • +0.09%
    • 라이트코인
    • 67,500
    • +1.66%
    • 이오스
    • 4,020
    • +9.39%
    • 비트코인 캐시
    • 348,400
    • +1.6%
    • 스텔라루멘
    • 122.5
    • +0.57%
    • 트론
    • 29.98
    • +7.8%
    • 에이다
    • 162.4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0,600
    • +1.38%
    • 대시
    • 108,200
    • +1.69%
    • 이더리움 클래식
    • 8,445
    • +2.8%
    • 73.13
    • -0.23%
    • 제트캐시
    • 98,500
    • -0.2%
    • 비체인
    • 23.28
    • -3.2%
    • 웨이브
    • 4,321
    • +1.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3.6
    • -0.28%
    • 비트코인 골드
    • 12,880
    • +0.63%
    • 퀀텀
    • 3,703
    • +3.09%
    • 오미세고
    • 2,299
    • -0.52%
    • 체인링크
    • 22,050
    • +13.54%
    • 질리카
    • 29.47
    • -1.67%
    • 어거
    • 26,510
    • +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