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한국과학창의재단, 소외계층 4만명 과학문화바우처 지급

입력 2020-07-14 14:18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4만여명의 소외계층에게 과학문화바우처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과학문화바우처는 일종의 상품권으로, 과학문화바우처를 내면 과학공연과 전시체험, 교구, 도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과학문화바우처를 통해 계층 간 과학문화 격차를 줄이고 과학문화상품의 판로를 촉진할 수 있다 기대하고 있다.

전국의 사회복지시설‧도서벽지접적지역학교‧정보화마을‧기타 소외계층 대상 국가정책사업 운영기관은 모두 과학문화바우처 사업에 지원할 수 있다. 신청자격에 해당하는 6세 이상의 기관 이용자라면 누구든 지원 자격이 있다. 올해부터 아동‧청소년‧성인‧노인 등 지원 대상을 확대했으며, 전년 대비 2배에 달하는 4만 명에게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선착순으로 마감되며 접수기간은 8월 7일까지다. 선정된 수혜자는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과학 뮤지컬‧별자리여행‧조립키트 등 172개의 과학문화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317,000
    • +1.29%
    • 이더리움
    • 2,408,000
    • +1.99%
    • 비트코인 캐시
    • 520,500
    • +1.07%
    • 리플
    • 696
    • +0.2%
    • 라이트코인
    • 141,600
    • +0.85%
    • 에이다
    • 1,375
    • -0.51%
    • 이오스
    • 4,142
    • -0.19%
    • 트론
    • 64.54
    • +0.48%
    • 스텔라루멘
    • 306
    • +0.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5,100
    • +0.42%
    • 체인링크
    • 18,600
    • -0.21%
    • 샌드박스
    • 783.5
    • +35.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