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현준 측, 전 매니저의 문자 폭로에 반박…“계속되는 거짓에 인내 어려워”

입력 2020-07-13 22:06

(사진제공 = HJ필름)
(사진제공 = HJ필름)

배우 신현준 측이 전 매니저의 2차 의혹 제기에 입장을 밝혔다.

13일 신현준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은 “악의적으로 발췌, 편집하여 거짓으로 상황을 설명한다면 저희도 더 이상 인내하기 어렵다”라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앞서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 대표는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신현준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문자에는 수익 분배를 두고 “나는 몇 프로 받냐”는 김 대표의 질문에 “너 하는 것 봐서”라고 답한 내용도 담겼다.

아울러 구두로 약속한 신현준 90%, 김 대표 10%의 수익 배분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업무와 관련해 대답을 하지 않을 경우 1분 안에 여러 건의 메시지를 전송해 재촉하는 등의 내용도 함께 공개했다.

이에 신현준 측은 “친한 사적인 관계라면 문제가 안 될 일상적인 대화마저도 악의적으로 발췌, 편집하여 당시 상황을 거짓으로 설명한다면, 이제는 저희도 더 이상 인내하기가 어렵다”라고 대응했다.

그러면서 “신현준 매니저가 여러 번 바뀐 데에는 대표의 여러 건의 직원(매니저) 임금 미지급과 임금체납에 의한 것이다. 증거 제출하겠다”라며 “신현준과 김 대표는 신의를 기반하여 일을 건당 봐주는 에이전트 개념이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1/10 배분은 거짓이며 이런 조건을 구두로라도 약속한 적이 없다”라며 “스스로 공개한 문자만 봐도 1/10 배분으로 정해졌었다면 ‘나는 몇 프로 받냐’라는 질문이 있을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문자를 통해 알 수 있듯 얼마나 일이 늦고 연락이 안 되는 사람인지 입증이 되지 않냐”라며 “모두들 비즈니스로 기다리고 있는데 일을 빨리 해결해달라고 하는 것도 죄가 되는 세상이냐. 그것도 갑질이냐”라고 반문했다.

소속사는 김 대표는 물론이고 그가 제공하는 허위 사실에 대해 유포하는 행위 대에서도 법적 대응 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 9일 신현준과 13년간 일했다는 김 대표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신현준의 갑질을 폭로하며 “2년 동안 60만 원 받고 일했다”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이후 신현준 측은 김 대표와 친한 사이였음을 알리며 억울함을 호소, 현재까지도 진흙탕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80,000
    • +1.89%
    • 이더리움
    • 518,500
    • +11.22%
    • 리플
    • 358.9
    • +8.72%
    • 라이트코인
    • 67,650
    • +5.7%
    • 이오스
    • 3,850
    • +7.03%
    • 비트코인 캐시
    • 348,600
    • +4.47%
    • 스텔라루멘
    • 123.2
    • +5.12%
    • 트론
    • 29.49
    • +9.42%
    • 에이다
    • 164.5
    • +2.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0,400
    • +4.16%
    • 대시
    • 108,700
    • +3.33%
    • 이더리움 클래식
    • 8,315
    • +4.07%
    • 73.1
    • +3.18%
    • 제트캐시
    • 100,100
    • +4.11%
    • 비체인
    • 23.84
    • +2.85%
    • 웨이브
    • 4,250
    • +21.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2.6
    • +1.19%
    • 비트코인 골드
    • 12,920
    • +2.13%
    • 퀀텀
    • 3,616
    • +8.72%
    • 오미세고
    • 2,300
    • +5.99%
    • 체인링크
    • 19,690
    • -7.9%
    • 질리카
    • 29.61
    • -3.52%
    • 어거
    • 25,150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