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달 중 中 난징ㆍ광저우ㆍ선전ㆍ시안 가는 4개 항공노선 재개

입력 2020-07-12 11:00

국토부, 中 정부와 3개 노선 확대 협의

▲인천공항. (연합뉴스)
▲인천공항. (연합뉴스)
7월 중으로 난징, 광저우, 선전 등 중국 가는 항공편이 늘어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의 외항사 운항 제한조치 등으로 대폭 감편 됐던 한~중 국제항공노선이 일부 복원돼 그간 출국에 애로를 겪어왔던 기업체의 어려움이 다소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6월 4일 중국의 운항 제한 완화조치 발표 이후 양국 항공당국 간 협의를 거쳐 현재 주당 10회 운항 중인 양국 항공노선을 최대 주 20회까지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한~중 항공편은 양국 항공사가 8개 노선에서 주 10회 운항하고 있다. 국적 항공사의 경우 인천~선양(대한항공), 인천~창춘(아시아나), 인천~웨이하이(제주항공) 3개 노선에 각 주당 1회씩 운항 중이다.

인천~난징(아시아나)은 12일부터 운항을 개시하고 인천~광저우(대한항공), 제주~시안(진에어), 인천~선전(에어부산)은 7월 중 항공편 운항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3개 노선도 추가 운항을 중국과의 협의를 진행 중이며 협의가 완료 되는 대로 운항을 개시할 예정이라 양국 간 항공노선은 최대 10개까지 확대된다.

또 중국의 운항제한 완화 조치에 따라 특정 노선 항공편에서 양성 여객수가 연속 3주 동안 발생하지 않으면 양국 간 협의를 거쳐 추가 확대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윤근 국토부 국제항공과장은 "이번 항공운항 확대는 긴급한 비즈니스 수요, 현지 교민과 유학생 귀국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며 "공항ㆍ항공기 소독 등 방역 관리, 탑승객과 항공종사자에 대한 감염증 예방조치 등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83,000
    • +0.78%
    • 이더리움
    • 411,500
    • +3.18%
    • 리플
    • 283.1
    • +5.2%
    • 라이트코인
    • 53,300
    • +3.5%
    • 이오스
    • 2,971
    • +1.99%
    • 비트코인 캐시
    • 252,000
    • +1.29%
    • 스텔라루멘
    • 87.75
    • +8.03%
    • 트론
    • 33.17
    • +9.62%
    • 에이다
    • 111.8
    • +11.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000
    • +1%
    • 대시
    • 81,100
    • +3.97%
    • 이더리움 클래식
    • 6,760
    • +1.05%
    • 134.5
    • +8.56%
    • 제트캐시
    • 64,200
    • +1.82%
    • 비체인
    • 15.33
    • +7.81%
    • 웨이브
    • 2,865
    • +3.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3.6
    • +5.56%
    • 비트코인 골드
    • 9,255
    • +4.52%
    • 퀀텀
    • 2,769
    • +4.53%
    • 오미세고
    • 3,698
    • +5.36%
    • 체인링크
    • 12,720
    • +11.48%
    • 질리카
    • 19.07
    • +12.24%
    • 어거
    • 16,630
    • +1.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