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시장, 부검 안한다… 경찰 "타살 아니다"

입력 2020-07-10 21:52

경찰이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인과 관련해 타살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박 시장의 시신은 유족의 뜻에 따라 부검하지 않고 인계된다.

서울경찰청은 10일 "현장 감식을 통해 확인된 현장 상황, 검시 결과, 유족 및 시청 관계자 진술, 유서 내용 등을 종합하면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족의 뜻을 존중해 시신은 부검하지 않고 유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 시장의 빈소는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는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13일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155,000
    • -0.21%
    • 이더리움
    • 4,265,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1,376,000
    • +1.7%
    • 리플
    • 1,859
    • +5.92%
    • 라이트코인
    • 372,000
    • +5.11%
    • 에이다
    • 2,576
    • -3.95%
    • 이오스
    • 11,610
    • -0.17%
    • 트론
    • 143.3
    • +0.84%
    • 스텔라루멘
    • 804.1
    • -3.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7,200
    • -0.56%
    • 체인링크
    • 48,890
    • +1.88%
    • 샌드박스
    • 499.2
    • +3.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