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인근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20-07-10 02:51

지난 9일 오전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 기동대원과 소방대원, 인명구조견은 이날 0시 1분께 숙정문 인근 성곽 옆 산길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앞서 박 시장 딸은 전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이후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 44분께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멘 채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공관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택시를 타고 성북구 와룡공원에 왔으며, 오전 10시53분 폐쇄회로(CC)TV에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동대·소방관 등 770여명과 야간 열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 등을 동원해 이 일대를 집중 수색한 끝에 실종신고 접수 약 7시간 만에 박 시장을 발견했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박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A씨는 지난 8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에는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서울경찰청에 고소장이 접수됐다"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시신에서) 특별한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향후 변사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시장의 시신 주변에서는 가방과 물통, 휴대전화, 필기도구, 본인의 명함 등이 발견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72,000
    • -0.15%
    • 이더리움
    • 414,200
    • +0.1%
    • 리플
    • 280.1
    • +0.18%
    • 라이트코인
    • 53,600
    • +1.61%
    • 이오스
    • 2,982
    • -1%
    • 비트코인 캐시
    • 264,200
    • +0.08%
    • 스텔라루멘
    • 84.86
    • -0.12%
    • 트론
    • 30.41
    • +1.13%
    • 에이다
    • 115.8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300
    • +4.24%
    • 대시
    • 79,150
    • +0.7%
    • 이더리움 클래식
    • 7,020
    • -0.28%
    • 134.7
    • -1.75%
    • 제트캐시
    • 71,000
    • +2.01%
    • 비체인
    • 15.17
    • +2.15%
    • 웨이브
    • 2,900
    • +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8.8
    • +2.31%
    • 비트코인 골드
    • 9,255
    • -0.38%
    • 퀀텀
    • 2,805
    • +0.54%
    • 오미세고
    • 4,622
    • -1.03%
    • 체인링크
    • 11,390
    • +0.53%
    • 질리카
    • 21.58
    • +10.1%
    • 어거
    • 16,720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