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실수요자 부담 줄이고 투기주택 부담 늘리라”

입력 2020-07-02 19:30 수정 2020-07-02 21:19

“택지 발굴해서라도 공급 늘려야”..:”필요하면 주저말고 추가대책”

(청와대 제공)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주택 실수요자 부담 경감과 투기수요 억제를 재차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부동산 관련 긴급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서민의 주택 구입 부담을 줄이는 한편, 투기성 주택에 대해서는 부담을 높이라고 지시했다. 공급 물량 확대 방안도 주문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주택정책의 큰 방향에 대해 네 가지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서민들은 두텁게 보호되어야 하고, 그에 대한 믿음을 정부가 줘야 한다”면서 “실수요자, 생애최초 구입자, 전월세에 거주하는 서민들의 부담을 확실히 줄여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청년, 신혼부부 등 생애최초 구입자에 대해서는 세금부담을 완화해 주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또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도 확대하라고 했다. 생애최초 구입자들이 조금 더 쉽게 주택을 공급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는 주문이다.

문 대통령은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해서는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서도 참모들에게 “종합부동산세 개정안을 21대 국회의 최우선 입법과제로 추진할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투기성 매입에 대해선 규제해야 한다는 국민 공감대가 높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진단이다.

공급 물량 확대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상당한 물량의 공급을 했지만 부족하다는 인식이 있으니 발굴을 해서라도 추가로 공급 물량을 늘리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내년 시행되는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물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했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수도권 공공택지의 아파트 물량은 총 77만호에 달한다.

문 대통령은 김 장관에게 “반드시 집값을 잡겠다는 의지가 중요하다”면서 “보완책이 필요하면 주저하지 말고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당부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 긴급보고 및 대통령 지시에 따른 구체적 정책 방안은 국토부가 관계 부처와 협의해서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27,000
    • +2.85%
    • 이더리움
    • 465,100
    • +5.01%
    • 리플
    • 336.2
    • +2.81%
    • 라이트코인
    • 64,850
    • +2.53%
    • 이오스
    • 3,600
    • +2.74%
    • 비트코인 캐시
    • 340,100
    • +3.69%
    • 스텔라루멘
    • 120.4
    • +3.97%
    • 트론
    • 24
    • +3.09%
    • 에이다
    • 164.7
    • +4.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5,800
    • +1.74%
    • 대시
    • 107,600
    • +5.18%
    • 이더리움 클래식
    • 8,110
    • +2.27%
    • 71.25
    • +1.77%
    • 제트캐시
    • 98,350
    • +6.15%
    • 비체인
    • 24.09
    • +3.84%
    • 웨이브
    • 2,544
    • +17.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9.6
    • +5.24%
    • 비트코인 골드
    • 12,680
    • +3.76%
    • 퀀텀
    • 3,291
    • +4.34%
    • 오미세고
    • 1,986
    • +4.86%
    • 체인링크
    • 19,780
    • +32.04%
    • 질리카
    • 30.78
    • +2.74%
    • 어거
    • 24,330
    • +1.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