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수소경제 선도국가 도약 위해 정세균·정의선 머리 맞댔다…범부처 컨트롤타워 출범

입력 2020-07-01 14:47 수정 2020-07-01 17:40

정부, 2040년 1000개 수소 전문기업 육성…10년 내 수소차 85만대·수소충전소 660기 확충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수소경제위원회 위촉장 수여식에서 정의선 현대차 총괄수석 부회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수소경제위원회 위촉장 수여식에서 정의선 현대차 총괄수석 부회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소경제 선도국가로의 도약을 위한 범부처 컨트롤타워인 수소경제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민간 전문가로 참여해 정부와 업계 가릴 것 없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은다는 전략이다.

정부는 1일 수소경제위원회를 출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일산 킨텍스에서 제1차 위원회 회의를 열고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방안 등 6개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수소경제위는 산업부, 기재부, 행안부 등 8개 관계부처와 산업계·학계·시민단체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수소경제 컨트롤 타워다. 지난 2월 제정된 수소경제법에 따라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주요 정책을 수립·추진한다.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의장인 정 수석부회장과 문일 연세대 교수, 이미경 환경재단 상임이사 등 11명은 수소경제위 민간위원으로 위촉됐다.

이 자리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넥쏘 후속 모델이 3~4년 후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수소 산업 생태계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2030년까지 500개, 2040년까지 1000개의 수소 전문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수소모빌리티, 연료전지, 액화 수소, 수소충전소, 수전해 등 5대 분야의 소재·부품·장비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우수 기술이나 제품에 대해선 지자체나 공공기관이 적극적으로 구매하도록 했다. 또한 340억 원 규모 수소경제 펀드도 조성해 다양한 기업들이 수소 경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역별 수소 생태계 육성을 위해서는 4대 권역별(경남, 호남, 중부, 강원)로 중규모 생산기지를 설치하고 2025년까지 소규모 생산기지 40개를 구축해 안정적인 수소 공급 인프라를 마련할 방침이다.

그린수소를 조기에 활용할 수 있도록 2030년에는 100MW급 그린수소 양산 체제도 구축한다.

이와 함께 2030년까지 수소차 85만대, 수소충전소 660기를 확충할 계획을 밝혔다. 대형화물차와 중장거리 버스까지 보급 차종을 늘리고, 구매 보조금도 늘린다.

아울러 3기 신도시 5곳 중 2곳 안팎을 수소도시로 조성해 공동 주택 연료 전지 발전, 수소충전소 및 수소버스를 공급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선정된 울산, 안산, 전주·완주, 삼척 등 수소 시범 도시에도 관련 인프라를 늘릴 예정이다.

대형 수소차량 보급을 위한 연료 보조금 제도를 내년부터 도입하고, 2023년부터 교통거점 내 대형 복합충전시설도 구축할 방침이다.

정부는 수소산업 진흥 전담기관으로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을, 수소유통 전담기관으로 한국가스공사, 수소안전 전담기관으로 한국가스안전공사를 지정했다. 이들 기관은 전문인력 양성과 표준화, 수소 가격 안정화 및 공정한 유통체계 확립, 수소용품 및 사용시설의 안전기준 등을 제정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40,000
    • -0.29%
    • 이더리움
    • 282,500
    • -0.91%
    • 리플
    • 235.8
    • -1.26%
    • 라이트코인
    • 52,450
    • -0.38%
    • 이오스
    • 3,080
    • -0.93%
    • 비트코인 캐시
    • 278,000
    • -1.21%
    • 스텔라루멘
    • 109
    • -3.37%
    • 트론
    • 21.38
    • -2.55%
    • 에이다
    • 147.4
    • +0.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6,600
    • +0.23%
    • 대시
    • 85,200
    • -0.7%
    • 이더리움 클래식
    • 7,620
    • -1.68%
    • 54.65
    • -1.67%
    • 제트캐시
    • 71,300
    • +7.79%
    • 비체인
    • 20.69
    • -4.66%
    • 웨이브
    • 1,428
    • +1.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2
    • -0.36%
    • 비트코인 골드
    • 11,700
    • -13.33%
    • 퀀텀
    • 2,390
    • -1.4%
    • 오미세고
    • 1,802
    • -1.74%
    • 체인링크
    • 8,105
    • +10.42%
    • 질리카
    • 23.33
    • -0.38%
    • 어거
    • 22,950
    • +2.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