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림건설, 내달 1일 출범…“2025년 상위 10위 건설사 목표”

입력 2020-06-30 10:05

대림그룹 건설계열사 삼호와 고려개발 합병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 회사 대림건설이 다음 달 1일 공식 출범한다. 대림건설은 기존 경쟁력을 강화하고 합병을 통한 경영 시너지로 2025년까지 10대 건설사 진입을 목표로 한다.

대림산업은 건설시장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그룹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디벨로퍼 사업을 위해서 합병을 추진했다. 또 삼호와 고려개발은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합병을 결정했다. 핵심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양사의 전문성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디벨로퍼 사업 추진을 위한 대형 건설사로 재도약할 예정이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대림그룹 내 건설계열사로 각각 2019년 기준 시공능력평가순위 30위, 54위를 기록했다. 삼호는 1956년 설립됐으며 1970년대부터 주택 공급을 지속해왔다. 고려개발은 1965년 설립돼 고속도로와 고속철도, 교량, 항만 등 토목 분야를 전문적으로 다룬다.

이번 합병으로 대림건설은 주택, 건축, 토목 전반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게 됐다. 올해 시공능력평가에선 16위 수준으로 진입할 전망이다. 대림건설은 확장된 외형을 바탕으로 대형 건설사 중심의 시장인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데이터센터, 대형 SOC사업,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 등 신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림건설은 수주 확대와 집행 경쟁력, 혁신 실행력 제고를 위한 조직 개편을 시행했다. 건축사업본부와 토목사업본부, 경영혁신본부로 구성된 3본부 체제를 유지하되, 도시정비 및 건축사업 수주 조직을 강화하고 토목 인프라개발사업 추진 조직을 신설했다. 이외에도 CEO 직속 조직인 ‘혁신학교’를 신설해 전문가 양성에 힘쓰는 한편, 외주동반성장팀도 신설해 협력업체와의 상생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림건설은 올해 매출 2조 원, 영업이익 2000억 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림건설 초대 대표이사를 맡은 조남창 대표는 “현재 건설업은 소빙하기 시대로 진입하고 있고 대형사의 시장 점유율은 날로 증가하는 양극화가 심화되어 근원적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도급순위 상승이 목표가 아니라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글로벌 디벨로퍼로의 사업 기반을 공고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74,000
    • -0.33%
    • 이더리움
    • 284,700
    • -0.94%
    • 리플
    • 236.5
    • -0.46%
    • 라이트코인
    • 51,600
    • -1.34%
    • 이오스
    • 3,015
    • -1.44%
    • 비트코인 캐시
    • 272,200
    • -1.31%
    • 스텔라루멘
    • 107.4
    • -1.38%
    • 트론
    • 20.93
    • -0.05%
    • 에이다
    • 155.4
    • +3.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100
    • -0.23%
    • 대시
    • 84,450
    • -1.63%
    • 이더리움 클래식
    • 7,430
    • -0.6%
    • 55.74
    • +0.87%
    • 제트캐시
    • 73,250
    • +0.62%
    • 비체인
    • 23.1
    • +6.45%
    • 웨이브
    • 1,636
    • +10.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0
    • -1.84%
    • 비트코인 골드
    • 11,390
    • +0.89%
    • 퀀텀
    • 2,841
    • +3.76%
    • 오미세고
    • 1,800
    • -2.23%
    • 체인링크
    • 9,800
    • +7.63%
    • 질리카
    • 23.2
    • -1.44%
    • 어거
    • 23,250
    • +1.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