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크루셜텍, 일본 최초 5G 소니 스마트폰에 사이드형 지문인식 모듈 공급

입력 2020-06-16 10:43

크루셜텍은 소니(Sony)가 일본 최초로 출시한 5G 스마트폰 모델인 엑스페리아1 마크2에 지문인식 모듈을 공급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엑스페리아1 마크2 모델은 일본 최초로 5G가 적용된 스마트폰으로 소니의 첨단 기술을 집약했다.

특히 소니 브라비아 TV 디스플레이 기술 및 알파 카메라 기술이 적용돼, 사용자가 TV와 같은 고화질 영상과 DSLR 수준의 카메라 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또한 소니의 뛰어난 배터리 안정화 기술로 2년이 지나도 처음과 같은 배터리 성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크루셜텍은 이번 소니 엑스페리아1 마크2에 초슬림 사이드형 지문인식 모듈을 공급하고 있다. 초슬림 사이드형 지문인식 모듈은 현재 지문인식 시장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정전방식을 적용했다.

정전방식은 지문인식 시장에서 성능 및 안정성이 검증된 방식으로서 크루셜텍이 세계최초로 개발해 상용화한 방식이다. 사이드형의 장점은 스마트폰 사이드면에 장착되기 때문에 스마트폰 디자인 결정 시 여러 다양성을 부여할 수 있고, 사용자가 지문 사용 시 한 손으로 간편하게 인증할 수 있도록 하여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크루셜텍은 이번 Sony 엑스페리아1 마크2 모델에 지문인식 모듈은 Sole 벤더로서 공급한다.

크루셜텍 관계는 “이는 사업적 및 기술적 측면에서 크루셜텍과 소니의 두터운 신뢰관계를 보여주는 하나의 상징”이라며 “신뢰관계는 크루셜텍이 지난 몇 년간 꾸준히 지문인식 모듈을 공급해 오면서 쌓아온 노력에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글로벌 통신 서비스가 5G로 넘어가고 있는 과정에서 일본 시장 최초의 5G 스마트폰에 지문인식 모듈을 공급한다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라며 “이번에 공급하는 정전식 지문인식 모듈뿐만 아니라 현재 개발 및 설비 투자가 완료된 광학식 지문 모듈 또한 소니 차기 스마트폰 모델에 공급할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크루셜텍은 글로벌 메이저 스마트폰 업체에 세계최초로 개발한 초박형 광학식 지문인식 모듈을 하반기에 공급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631,000
    • +1.83%
    • 이더리움
    • 455,800
    • +2.63%
    • 리플
    • 333.3
    • +1.58%
    • 라이트코인
    • 64,700
    • +1.57%
    • 이오스
    • 3,565
    • +1.86%
    • 비트코인 캐시
    • 335,000
    • +2.04%
    • 스텔라루멘
    • 119.5
    • +2.66%
    • 트론
    • 23.83
    • +1.45%
    • 에이다
    • 158.8
    • -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4,300
    • +0.49%
    • 대시
    • 107,100
    • +4.28%
    • 이더리움 클래식
    • 7,935
    • +0.19%
    • 70.3
    • +1.37%
    • 제트캐시
    • 97,600
    • +1.99%
    • 비체인
    • 23.96
    • +4.54%
    • 웨이브
    • 2,520
    • +1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4
    • +5.26%
    • 비트코인 골드
    • 12,560
    • +2.45%
    • 퀀텀
    • 3,266
    • +4.11%
    • 오미세고
    • 1,981
    • +1.96%
    • 체인링크
    • 18,540
    • +23.19%
    • 질리카
    • 30.28
    • +2.4%
    • 어거
    • 23,930
    • +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