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세계 속에 K-농업 심는다④] 혁신밸리로 청년농 키우고 기술 개발 리스크 낮춘다

입력 2020-06-15 05:00 수정 2020-06-15 08:48

농촌의 고령화는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통계청의 2019년 농림어업조사결과를 보면 농가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46.6%로 우리나라 고령인구 비율 14.9%보다 약 3배에 달한다. 농업 경영주 평균연령은 68.2세로 전년 대비 0.5세 증가했고 70세 이상 경영주도 2.0%를 차지했다.

더 늦지 않도록 우리 농업에 젊은 피가 공급돼야 하는 상황이다. ‘스마트팜’은 힘들고 낯선 농업을 다시 청년에게 돌려줄 수 있는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까지 전북 김제, 전남 고흥, 경북 상주, 경남 밀양 등 전국 거점 4곳에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스마트팜 청년창업과 산업 생태계 조성의 마중물이자 첨단농업의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혁신밸리는 만 18세 이상부터 40세 미만의 청년들이 스마트팜에 도전·성장할 수 있는 ‘청년창업 생태계’ 조성과 실증단지 구축, 스마트팜 관련 연구개발(R&D) 체계화, 빅데이터 활용 및 기자재 표준화 등으로 관련 산업 인프라를 구축하는 양 날개로 운영된다. 특히 기존의 농가 단위의 스마트팜 보급 전략을 보완, 정책대상을 청년 농업인~전후방 산업으로 확대, 집적화된 확산거점으로 조성한다는 목표다. 교육은 영농 지식과 기반이 없는 청년도 스마트팜에 취·창업할 수 있도록 작물 재배기술, 스마트기기 운용, 온실관리, 경영·마케팅 등의 이론교육과정 2개월과 현장실습과정 6개월, 경영실습과정 1년으로 총 20개월간 진행된다. 현장실습과 경영실습 과정에는 스마트팜 전문 컨설턴트의 현장지도와 자문을 받으면서 영농하고 해외컨설턴트 초청 특강을 받는 등 선진국 수준의 스마트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2022년까지 500명 청년 스마트팜 전문인력 양성이 목표다.

혁신밸리의 또 다른 중요한 역할은 스마트팜 관련 기업들의 현장 실증을 지원해 준다는 점이다. 정경숙 농업실용화재단 스마트사업팀장은 “기술을 개발해도 이를 현장에 적용할 수 없으면 무용지물이다. 기존 농업 생산 현장에서 실증했다가 결과가 좋지 않을 경우 벤처기업이 감당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농업용 드론을 개발한 메타로보틱스의 경우 기술은 개발했지만 이를 검증하는 기준이 없어 실증 테스드베드를 통해 검증을 받아 현재는 전남·북 등에서 농약을 살포하고 있다.

국내에 스마트팜이 활성화돼도 시장이 크지 않아 기업으로서는 수출이 필수적이다. 경북 상주에 2022년 완공 예정인 상주 혁신밸리는 아예 수출을 목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를 중심으로 수출 종합 지원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수출 실증단지를 국내 거점으로 현지 맞춤형 기술을 개발하고 수출로 연계되도록 해외 바이어 초청행사 등을 개최한다는 복안이다.(공동기획: 농림축산식품부ㆍ이투데이)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90,000
    • -1.2%
    • 이더리움
    • 414,600
    • -0.53%
    • 리플
    • 284.6
    • +0.28%
    • 라이트코인
    • 52,850
    • -1.95%
    • 이오스
    • 2,995
    • -0.79%
    • 비트코인 캐시
    • 264,300
    • -1.45%
    • 스텔라루멘
    • 86.65
    • -0.6%
    • 트론
    • 30.55
    • -1.64%
    • 에이다
    • 118.7
    • -3.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900
    • -3.24%
    • 대시
    • 78,150
    • -2.62%
    • 이더리움 클래식
    • 7,190
    • +6.05%
    • 137.1
    • -3.59%
    • 제트캐시
    • 66,050
    • -1.42%
    • 비체인
    • 14.83
    • -4.69%
    • 웨이브
    • 2,831
    • -2.1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1.9
    • -0.48%
    • 비트코인 골드
    • 9,280
    • -1.38%
    • 퀀텀
    • 2,853
    • +0.14%
    • 오미세고
    • 4,751
    • +17.08%
    • 체인링크
    • 11,790
    • -3.83%
    • 질리카
    • 17.85
    • -3.77%
    • 어거
    • 16,380
    • -2.09%
* 24시간 변동률 기준